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포뮬러 전기 0122 by glasmoon


프리미엄 반다이 10주년이라는게 왜 자랑거리가 되는지 많은 건프라 팬들이 아리송한 가운데
그 기념작(?)이 MG F90이라는데서, 게다가 F90 특유의 옵션 병장을 기존 설정에 신규를 더해
최소 십여 종 이상이 나올 예정이라는 것에서 한층 더 경악스러웠는데요.


MG, 특히나 건담 타입은 이제 범위 밖인 저로서는 흥미로운 강건너 불구경이지만서도(야야야)
F90이라면 항상 이게 가장 먼저 연상되더라구요. 때는 1991년, 대망의 "F91" 개봉에 맞추어
미디어믹스의 일환으로 발매되었던 SFC판 게임 "건담 F91 포뮬러 전기 0122"!!


사실 말이 좋아 F91이지 그 기체와 크로스본 뱅가드는 끄트머리에나 살짝 나오는 정도이고
실질적인 주인공기 F90이 올즈모빌을 상대한다는, 사실상 만화판 "F90"의 후일담에 가깝지만
PC통신 시대에다 가타가나 읽는게 고작이었던 91년에 그런 세세한 것들을 알 리는 만무~
그래도 최신 기종에다 '건담'이 화려한(...) 그래픽으로 움직인다는 것에서 모두 OK~~


옵션 및 무장의 차별성도 약해서 그저 빨리 움직이는 A형만 주구장창 썼던 걸로 기억되네요.
지금 보면 열악하기 그지없는 인터페이스에도 불구하고 이후의 액션 장르나 SRPG 장르 대비
'MS를 조종한다'는 느낌은 묘하게 부여하고 있어서 이후에도 이따금 한 번씩 플레이했던 게임.
MS 디자인 쪽으로 보자면 F91과 함께 큰선생님의 마지막 전성기이기도 했고...

아무튼 반다이의 깜짝 발표 덕분에 십 수년만에 골동품 게임을 떠올렸다는 얘기였습니다.
아직 MG가 존재하지도 않았던 시기, 근 30년의 세월이 지난 뒤에 고품질 건프라로 나올 줄은,
게다가 그게 '온라인 한정'이라는 기묘한 방식으로 판매될 줄은 누구도 상상할 수 없었겠죠. ^^

썬더볼 (4) by glasmoon



패널라인 팠으니 이제 마스킹하고 칠할 차례입니다. 동체가 부품 다섯 개라니, 참 단촐하죠?
아무 생각없이 묵묵히 붙이고 자르고...를 몇 시간동안 한 끝에 뒷판만 남겨두게 되었는데
갑자기 내가 왜 마스킹을 하고 앉았냐는 생각이 이제서야 드는 거에요.
칠할 부분의 폭이 좁아서 붓자국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데? 경계가 곡선이라 수정 필수인데?
게다가 스프레이 뿌리고 수정하려면 락카 신너를 써야하니 그 냄새는 정말 싫은데~~


그래서 도로 다 벗겨내고 콕피트 해치만 새로 마스킹했습니다. 사실 이것도 붓질해도 되지만
어중간한 색이라 조색하기 귀찮아서;; 아무튼 여러분 작업할 때는 생각을 하면서 합시다. -,.-


이제 뿌리고, 벗겨내고...


오렌지색을 붓으로 칠합니다. 역시 밝은 색이라 몇 번 겹쳐 칠하는게 이래저래 번거롭네요.
그냥 마스킹 했을 때 뿌릴 걸 그랬나..? 난 대체 뭘 한거야;;; orz

BMW 3 시리즈 드라이빙 큐브 by glasmoon



지난 일요일 코엑스에 마련된 BMW 3 시리즈(G20) 드라이빙 큐브에 초청받아 다녀왔습니다.
작년 화려했던 불쑈(...) 이후 한동안 행사도 소극적이더니 그래도 3 시리즈는 간판 대접 받네요?



이름 그대로 동문광장 한켠에 네모난 가건물을 세웠더라구요. 물론 사진은 공식 홍보 이미지. ^^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