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Omnium Gatherum - 신이 먼저 가라 by glasmoon


이제 핀란드가 지구상에 남은 헤비메탈 최후의 성지임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인 바,
먼 옛날의(...) 스트라토바리우스와 한때 신세대의 대표주자였던 칠드런 오브 보돔, 이제는 팝계의
거물이 된 나이트위시에 이어 형제 밴드 인섬니움과 함께 한국에서도 명실상부 메이저 밴드가 된
(그러나 메탈의 수요가 워낙 쪼그라들었다는게 함정) 옴니엄 개더럼이 전작 "Grey Heavens" 이후
이년 반 만에 신보를 내놓았다. "New World Shadows", "Beyond"에서 들렸던 전성기 사운드가
이제 한 풀 꺾인게 아니냐는 평도 돌았구만 과연 이번에 다시 치고 올라갈 수 있을 것인가?





예의 장중한 인트로 'The Burning' 뒤로, 본격적인 첫 트랙 'Gods Go First'가 포문을 여는데
아니 이 경박함은 뭐지? 밴드가 EDM에 빠졌나? 그런데 내 머리가 절로 도리질해! 아악 뭐야 이거~
다음 곡 'Refining Fire'까지 이어지던 이런 적응 안되는 -그러나 속절없이 빠져드는- 분위기는
'Rest in Your Heart'의 후반에 이르러 잦아들기 시작하고, 'Over the Battlefield' 이후로 점차
옴니엄 개더럼 본연의 분위기로 돌아가더니 러닝 타임이 가장 긴 대곡 'Cold'로 마무리되는 구성.
이렇게 더없이 명확하게 시작과 끝이 다른 이 앨범을 대체 어떻게 보아야 하는가.

나는 "The Burning Cold"라는 모순되는 제목을 'The Burning'으로 시작해서 'Cold'를 향해 가는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여정으로 보고싶다. 명색이 멜로딕 데스인데 이래도 되나 싶을만큼 발랄한
초반 트랙들이 이례적으로 밝고 뜨거웠던 올해의 한여름이라면 진행과 함께 점차 가라앉아
싸늘한 기운마저 도는 후반 트랙들은 추위가 빨리 찾아온 지금 무렵이라 해도 적당하지 않을까.
어쩌면 친우이자 라이벌 인섬니움이 "Winter's Gate"로 한겨울 감성의 극한을 표현해낸데 대한
옴니엄 개더럼 나름의 화답이었는지도 모른다.

아직 해외 평들을 훑어보지 못했지만 이 앨범이 불후의 명반으로 꼽히는 일은 아마도 없을 것이다.
앞일은 모른다지만 옴니엄 개더럼의 디스코그라피에서 중요한 결과물로 거론되지도 않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이 "The Burning Cold"를, 매우 이색적이고 흥미로운 작업이었다고 기억할 것이다.

G20 G29 G15 by glasmoon



누가 뭐래도 벤츠는 S고 BMW는 3이죠? BMW의 한 세대를 책임질 신형 3 시리즈, G20이
2018 파리 모터쇼를 통해 세계 무대에 데뷔하였습니다. 뭐 이미 국내 뉴스에도 뜰건 다 떴고
사진도 풀릴건 다 풀렸고 스펙 분석도 발빠른 분들께서 다 해주셨고 필시 아방가르드님께서도
조만간 다루실 것이기에 전 그냥 감상만 몇 줄~

이어지는 내용

본격! 전국 정복!! 완료!!! by glasmoon


이 잡다구니 블로그를 오래 전부터 찾아주신 분이라면 행여나 기억하실지도 모르겠네요.
모터사이클을 시작하면서 전국을 돌아다닐 핑계를 찾아 2012년부터 진행했던 여러 프로젝트 중
전국 국도 답사는 2015년에 완료되었으되 그에 가려 잊혀져있던 또 하나! 전국 (청사) 정복 계획!!
이번 울릉도 여행에서 빠져있던 마지막 한 조각을 드디어 채움으로써 드디어 완료되었습니다!!!



일단 전국의 도, 시, 군청사를 합쳐 170여곳이며 거기에 서울의 구청까지 합쳐 200곳이 되더군요.
울릉군청만 빼면 2014년 경부터 사실상 종료 상태였기에 사진들을 다시 찾아내느라 애먹었습니다.
처음에는 싹 사라진 줄 알고 전에 쓰던 폰의 백업 데이터를 하나하나 뒤져야하나 식겁했죠. -,.-
사진들을 돌아보면서 기억에 남아있는 곳들을 몇 군데 골라 소개합니다.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