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6 0529 by glasmoon


단 하루에다 반나절 뿐이지만 그래도 다녀왔으니 스크랩 삼아;;


작년의 좋은 기억을 되살리며, 서울 재즈 페스티벌에 다녀왔습니다.
그러나 역시 먹고사는게 바쁘므로 마지막인 일요일의 오후 늦은 시간에야 도착;;



작년에 컬쳐 쇼크를 안겼던 더티 룹스의 공연 시간에 간신히 맞출 수 있었으나...
전곡 따라부를 준비를 하고 갔더만 웬걸, 보컬 조나 닐슨의 목 상태가 완전 엉망진창. orz
서너곡 지나가면서 조금씩 나아졌지만 전날 과음을 했든 미리 풀지를 못했든 프로답지 못했네요.



아쉬움을 안고 메인 스테이지로 옮겨 코린 베일리 래를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분명 몇 해 전 지산 록페때 호응이 좋았다고 들었건만, 여긴 또 왜 이럴까요.
목소리도, 연주도, 사운드도, 심지어 뒤의 밴드도 모두 따로 노는 느낌. 아마추어도 아니고..;;
전날 닐슨과 함께 술마셨나??



다행히도 그 허탈한 기분을 바우터 하멜에서 떨칠 수 있었습니다.
조금 느끼하긴 했지만^^; 최상의 컨디션과 매너와 호흡으로 '내가 프로다!' 라고 외치는 느낌?
엄밀히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음악은 아니지만 다음 새 앨범이 나온다면 사서 들을지도??



일요일의 대미는 램지 루이스와 존 피자렐리의 냇킹 콜 트리뷰트가 장식했죠.
서늘해진 5월의 밤에 공원 풀밭에 앉아 나이 지긋한 거장들의 음악을 라이브로 듣는 기분이라니!
게다가 그게 냇킹 콜의 'I love you for sentimental reason' 이나 'Unforgettable' 이라니!! ㅠㅠ

아무튼 많이 보지도 못했고 왕왕 실망스럽기도 했지만 마무리가 좋았으니 좋은 추억인 겝니다.
팻 메스니도 꼭 보고싶었건만... 다음 기회가 또 있겠죠?


서울 재즈 페스티벌 2015, 뜻밖의 대박!?

이것은 좋은 것이다! by glasmoon


조금 늦었지만 HGUC 신제품으로 리뉴얼된 걍을 조립해 보았습니다.
첫 소감은... '오리진판 걍은 (현재로선) 계획에 없다는 선언인가!' 정도랄까요. 쿨럭~


초창기 HGUC 중에서도 #002 걍이 유달리 빈약한 구석이 많았음을 떠올린다면,
17년을 기다린 세월이 전혀 아깝지 않은 대단히 훌륭한 품질을 갖추었습니다.
사실 걍 치고는 지나치게 다부진 모양새가 되긴 했지만 MG보다는 균형이 맞아 보이고,
무엇보다 품질 면에서 넘사벽의 위치에 있기 때문에..;;
직전의 구프도 아주 품질이 좋았지만 "건빌파" 당시 설계되었기에 살짝 구식인 부분이 있다면
이 걍은 뭐 정말 건담이고 겔구그고 다 때려잡을 포스입니다. 음냐.


덕분에 지온계 최우선 순위로 신금형 재탄생된 공국의 칼잡이 형제.
이 두 마리만 에이스 태워다 아마존에 떨궈놨더라면 전쟁의 향방은 바뀔 수도 있었...으려나??


엑스맨: 아포칼립스 by glasmoon



"퍼스트 클래스" 이후의 행적은 물론 구 삼부작과 자질구레한 곁가지들까지 깔끔하게 정리한
전작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는 여러가지 면에서 어마무시한 작품이었음에 틀림없다.
에필로그에 짤막하게 얼굴을 비추는 팜케 얀센과 제임스 마스던의 모습에서
시리즈의 팬이 아닌 나머저도 눈물을 찔끔 했음에야.

그렇기에 굳이 삼부작을 맞추겠다며 한 편이 더 남았다는 걸 알았을 때
이렇게 멋드러지게 마무리한 이야기에서 어떤 사족을 붙여야 어울릴 것인지 궁금했다.
가장 쉽게 예상할 수 있는 것은 신구 멤버가 총출동해야 할만한 최강의 적을 설정하는 것?
뭐 결국은 그렇게 흘러간 것 같지만.

세세한 내용은 생략하고, 이번의 아포칼립스는 여러모로 "어벤져스 2"의 울트론과 닮았다.
초월적인 능력을 가졌으나 캐릭터의 설득력과 매력이 떨어지고 허무한 최후를 맞는다는 것까지.
분명히 킹왕짱 세다는건 알겠는데 깊이도 없고 재미도 없고 공감도 안되고...
데우스 엑스 마키나급으로 갑툭튀(?)한 누군가에게 발리는 걸 보면 심지어 안쓰러울 정도.

물론 "퍼스트"와 "데오퓨"의 악역이라고 별달랐냐 한다면 그것도 그렇기는 한데
앞의 두 작품은 악역이란게 아직 미숙한 주인공들이 성장을 위해 뛰어넘어야 하는 난관 정도였고,
거의 완성된 "아포칼립스" 시점에서는 그저 스펙 어마어마한 악당이 지구를 멸망시키려 하자
대립하던 주인공들이 손에 손잡고 물리쳐 지구를 지켜낸다는 아주 평이한 전개에 그쳐버렸다.

그 와중에 매그니토를 비롯해서 몇몇 캐릭터의 깊이와 드라마를 부여하기 위해 애는 썼는데
조금 의아스러운 합류만큼이나 갑작스러운 막판의 변절(?)로 인해 그마저도 증발.
구삼부작에서 묘하게 취급이 좋지 않다가 신삼부작에서 시리즈를 꿰뚫는 핵심이 된 미스틱은
너무 티나게 띄워준다 싶을 정도이며 퀵실버 또한 지나치게 남용된다는 느낌.

호평과 혹평이 갈리는 와중에 브라이언 싱어의 엑스맨 중에서 잘 만들어졌다고는 결코 못하겠고,
그렇다고 "배트맨 대 슈퍼맨"이나 몇몇 금지어들만큼 형편없는 작품도 아니고,
개인적으로는 앞서 언급한 울트론과 함께 참 재미없었던 "어벤져스 2"와 비슷한 정도?
결론적으로 구삼부작이든 신삼부작이든 '3편이 가장 떨어진다는 데는 변함이 없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