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S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성당여행; 당진 합덕성당 by glasmoon



모터사이클로 떠나는 성당 여행, 이번에는 당진의 합덕성당입니다.



39번 국도로 쭉 내려와 아산만 방조제를 건넌 뒤 서남쪽 합덕읍에 위치하고 있죠.
이 내포 지방은 초기 한국 가톨릭의 중심지였기에 순교 성지가 밀집한 곳이기도 해서
솔뫼 성지와 신리 성지 등이 바로 인근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매우 깔끔하게 정돈된 것이 마치 유럽의 성당 같기도 하군요.
국내에 흔치 않은 두 개의 종탑도 그런 이미지에 일조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건물은 1929년 페랭 백문필 신부 때 준공되었다 합니다.



건물 자체의 규모가 딱히 크거나 한 건 아닌데, 확실히 두 탑의 위엄이 남다릅니다.



바깥만큼이나 깔끔한 내부는 전형적인 삼랑식 구조입니다.



성당의 역사만큼이나 고풍스럽고 단아한 제대.



두 개의 종탑은 예수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을 상징한다고도 하고,
교회를 이끄는 사제와 신자를 상징한다고도 하는군요.



뒤로 갈수록 점점 늘어나는 회색 벽돌에서 90년에 육박하는 역사가 조금이나마 느껴지려나.



뒤에는 야외 미사를 위한 제대와 넓은 뒷뜰이 있는데... 사진을 빼먹었네요;



뒷뜰 한편에는 앞서 언급된 페랭 신부를 포함한 네 신부의 묘소가 조성되어 있습니다.
페랭 백문필 신부는 6.25 당시 인민군에 의해 순교하셨다 합니다.



아무래도 유서깊은 성당들이 충청 지역에 많이 분포한 관계로
한동안 또다시 아산만을 뻔질나게 넘어다닐 듯한 기분이 드는군요.
솔뫼 성지를 찾는 분이라면 바로 아래의 아름다운 합덕성당도 한 번 들러보시는건 어떨까요?


하루쯤 성당여행
성당여행; 횡성 풍수원성당

잉그램도 가고 모토코도 가고 by glasmoon



조금(...) 오래 걸렸지만, 우여곡절 끝에 "넥스트 제네레이션 패트레이버"의 국내 공개가 종료되었습니다.
처음엔 호기롭게 극장 개봉했으나 처절한 관객 수에 밀려 단관 1회 상영까지 떨어지더니
그마저도 시리즈 4편 이후로는 한동안 소식이 없다가 최근 5~7편을 몰아 IPTV/다운로드 서비스에 풀었죠.
전체 계약을 해버렸으니 울며 겨자먹기로 밀어낸게 아닌가 싶기도 한데..^^;

시리즈 시작 당시에 제가 포스팅하기도 했고 또 많은 분들이 눈치채셨던 것과 마찬가지로
'넥스트 제네레이션'이라는 간판을 달고 있으나 그 실상은 기존 OVA/TV 시리즈의 실사 버전에 그쳤습니다.
인물들을 싸그리 물갈이했다지만 살짝 장난친 이름부터 시작해서 배역과 성격까지 판박이인데다
많은 에피소드들이 과거 OVA/TV 상영분의 분위기를 따르거나 심지어 거의 그대로 가져온 것도 있었죠.
게다가 실물을 만들었다고는 하나 그 움직임에는 CGI(=돈)가 필요한 레이버 액션 장면을 최소화하다보니
로봇물 팬들에게 외면받은 것 또한 국내 성적이 바닥에 붙은 이유 중 하나로 짐작됩니다.
하여간 어찌어찌 마무리는 했는데, 마지막 7편(에피소드 12)은 그 자체가 최종 극장판의 예고편이라 할 만큼
무게 잡으면서 과거 "패트레이버 2" 극장판의 이야기를 읊어대더니만...



최종 극장판은 그 "패트레이버 2"의 실사 버전인 모양입니다.
아니 저는 그것도 꽤 좋아하는 편이긴 한데요, 아무리 원작자라도 이렇게까지 자기복제를 해도 되나;;
"패트레이버 2"와 "공각기동대"를 내놓을 무렵이 가장 화려했던 시절이라지만, 참 발전이 없구려 오시이 양반.

실은 이 포스트의 작성 시점이 국내에 5편이 들어오기 전이었기 때문에, 이것도 이미 과거 이야기가 되어서
최종 극장판도 이미 지난 5월에 현지 개봉되어 흥행이 끝났고, 몇 분인가 추가된 감독판이 다시 예고된 상황인데
국내 계약은 본편 시리즈에 국한된 것이었는지 어떤지 아직 들어온다는 얘기는 없습니다.
만약 미계약 상태라면, 본편 시리즈의 참담한 성적을 볼 때 새로 계약될 가능성은 거의 없겠죠^^;;
이번 시리즈에 실망한 저이지만 그래도 팬질은 고우나 미우나 팬의 몫이니 당분간 기다려 보겠습니다마는.



그리고 비슷한 시기에 진행되었던 "공각기동대 어라이즈"의 국내 공개는 마지막 4편을 앞두고 좌초한 가운데
그 후속 이야기가 극장판으로 만들어져 최근 현지에서 개봉되었습니다.
"공각기동대 신극장판"이라는 이름은 임시 가제인줄 알았더니 그대로 공식 타이틀이 되었네요.
중무장화에다 인간 탑승까지 가능하게 된 로지코마...를 고토나 웨이브에서 또 프라모델로 내놓겠지요 네네.
이 "어라이즈"도 "SAC" 시리즈에 비하면 기대에 미치지 못했지만 그래도 위의 패트레이버보단 나았으니(야!)
기적적인 국내 개봉에 헛된 희망을 걸어봅니다.

그럼 해당 극장판을 감상한 뒤에 다시 얘기하도록 하죠. ^^


어디가 차세대? The Next Generation 패트레이버
패트레이버는 죽...지 않았다?

공각기동대 ARISE 단상

6월에 본 영화들 by glasmoon


6월에 본 영화들 정리해 봅니다.
이번 달에는 제 취향 범위의 작품들이 좀 적었던 것 같은데...



콜린 트레보로우, "쥬라기 월드"
20여년이 지나도 한결같은 공룡 사랑. 공룡과 함께 이야기도 발굴해온 모양.

브래드 페이튼, "샌 안드레아스"
우주가 도와주는 주인공의 생존운. 소방대장이라도 자기 가족부터 살아야.



세스 맥팔레인, "19곰 테드 2"
전편의 대박은 운빨이었나? 소재도 이야기도 호흡도 산으로 보내는 맥팔레인.

리브 울만, "미스 줄리"
다른 두 배우도 훌륭했건만, 이 연극의 80%는 제시카 차스테인의 몫.



곽경택, "극비수사"
그 시절, 강력 범죄마저도 순수해 보이는건 그저 지나간 과거이기 때문인가?

김성제, "소수의견"
영화에서라도 이런 위안을 받아야 하다니.



이해영,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
장르의 벽을 뛰어넘는 소녀들, 델 토로의 향기를 날리다?

임상수, "나의 절친 악당들"
머리로는 한번 날려보고 싶어도 몸이 따라주질 않으니.



장건재, "한여름의 판타지아"
장소와 배우와 연출이 춤추는 그 여름 밤의 꿈

애나 릴리 아미푸르,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
히잡과 뱀파이어 망토의 연관성에 대한 감각적 고찰.



마이클 윈터바텀, "트립 투 이탈리아"
식도락 여행인 줄 알았더니 수다 여행.

마쓰오카 조지, "심야식당"
원작에서 드라마를 거쳐 극장까지 이어져도 여전한 그 맛.



다구치 기요타카, 유아사 히로아키, "넥스트 제네레이션 패트레이버 6"
오시이 마모루, "넥스트 제네레이션 패트레이버 7"
기승전오시이.


전반적으로 고만고만한 가운데 가장 인상적인 거라면 "한여름의 판타지아"?
뭐라 설명이 안되는 영화이니 기회가 된다면 한 번 보시기를 권합니다.
제시카 차스테인이 빛났던 "미스 줄리"와 여전히 따뜻했던 "심야식당"도 괜찮았고
"경성학교"는 뭔가 연결이 투박하긴 한데 계속 떠올리게 하는 매력이 있네요.
"테드 2"나 "악당들"은 실망실망, "패트레이버"에 관해서는 따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

편수도 적당히 줄어들었으니 2015년 하반기도 이대로 고고~!?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