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S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국도 여행; 남해 (3南-19南) by glasmoon




나인티로 갈아탄 이후 이런저런 일들에 치여 좀처럼 라이딩을 나가지 못하고 있는 와중에
마음 독하게 먹고 박투어를 결행했습니다. 대상은 마지막 남은 네임드 국도, 3번입니닷.

이어지는 내용

레고 - 배트맨 텀블러 by glasmoon




이번 시즌 레고의 가장 뜨거운 상품이라면 76023 텀블러겠죠?
이런 물건이 으레 그러했듯 아니나다를까 찰나의 순간에 스쳐지나가는 기회를 잡지 못했느니,
그래서 해외에 주문했느니 하는 이야기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었는데, 다들 잘 구하셨나 몰라요?



아 전 진작에 구해뒀었죠. 너무 진작이라 그게 미처 공개되기도 전에... 쿨럭쿨럭~
(이 짓도 여러번 하다보니 이제 적지않은 분들이 처음부터 짐작하셨을것 같은--;;)
제품번호(30300)도 좀 다른것 같지만 에에이 어쨌든 텀블러는 텀블러인 겁니다.
바퀴의 크기 차이도 확실하고, 있어야 할 것도 (없는 것 빼곤) 다 있다구요!



그런데 지금이야 배트모빌이라면 최근작인 "다크나이트" 시리즈의 텀블러가 득세하고 있지만
클래식 팬이라면 이런 올드한 스타일의 배트모빌(30161)을 좋아하는 분도 많이 계시죠?
팀 버튼의 영화판보다도 더욱 오소독스한 원작 코믹스의 분위기가 적절히 반영된 것이 멋집니다.



물론 돈지랄의 최고봉인 뱃신께서 자동차에만 만족하실 리 없으니 비행기가 필요한 것도 당연지사.
이 배트윙(30301)은 위의 배트모빌이나 텀블러보다도 부피감과 존재감이 있으면서
특유의 박쥐 심볼 모양을 잘 살려냈습니다. 기수 앞부분 좌우로 삐죽 나온 귀 부분이 귀염귀염~



마지막으로 육해공 섭렵을 위해 마저 동원된 배트보트(30160)입니다.
보트라기보단 수상용 제트스키인 건지도 모르겠네요. 하여간.
모양새는 매우 단순하지만 사실 이 모델의 가치는 피겨스케일(!?)이라는데 있었죠?



보트에 배트맨 피겨가 들어있는 덕분에 이렇게 약식으로나마 배트케이브 재현!!

여력도 없고 공간도 없는 누구같은 형편이라면 나쁘지 않은 선택일지도요. ^^;;



반다이, 드디어 우주 정복에 by glasmoon




54회 전일본하비쇼 소식이 속속 올라오는 가운데 가장 뜨거운 상품은 단연 PG 유니콘이겠으나
저를 비롯한 일부 스덕 분들의 관심이 쏠리는 분야는 바로 이것들, 반다이의 스타워즈 상품들이겠죠.
다들 보셨겠기에 간단히 정리해보자면...



먼저 스타워즈 메카의 간판일 1/72 엑스윙입니다.
디테일이나 재현도는 잘 나온 듯한데, 반다이의 장기인 색분할을 써먹기란 역시 쉽지 않았군요.
동체 측면의 붉은색 라인만 구현하는 정도에 그친 모양. 1/48로 가면 또 모르겠습니다만.
저 붉은 라인도 각 기체들마다 조금씩 다른데, 아마 중간의 흰색 부품들까지 붉은 식으로 사출한다던가
하는 식으로 해결할 모양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온라인 한정이라던가;;)



제국에서 기본형 타이 파이터를 제치고 가장 먼저 나올 아버님 전용 타이 어드밴스드.
반다이라면 하겠다 싶었던 솔라 패널의 색분할을 정말 해버렸네요.
근데... 저거 분리할 수 있는 거겠죠? 왕년 포뮬러 시절처럼 붙어버린 거라면 도색 유저들에겐 낭패;



이 1/72 스타파이터 시리즈의 베이스를 데스스타의 표면 타일로 만든건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죠.
그러나 이것처럼 대규모 디오라마를 만들려면 수십~수백개의 키트를 구입해야 할 것이기에,
아마도 베이스 타일만 묶은 상품을 별도 판매할 걸로 예상됩니다. 어쩌면 터보레이저 포탑 동봉?



인간형 및 액션피겨 팬들께 어필할 1/12 캐릭터들입니다.
역시 드러나는 관절이 아쉽지만 분명 엄청나게 -특히 스톰트루퍼- 팔려나가겠군요.
펫 부자까지는 어떻게 될것 같은데, 마스크와 아머를 착용하지 않은 저항군 내지 외계인은.. 음;;



라인업을 보면 우주메카는 1/72를, 지상메카는 1/48를, 캐릭터는 1/12를 중심으로 전개할 모양입니다.
뭐 파인몰드도 그러했듯 우주메카라도 스페셜 버전 1/48라던가 대형기 1/144라던가 예외는 있습니다만.
스케일 통일을 중시하는 저로서는 AT-ST나 스노우스피더 같은걸 1/72 트윈 세트로 내주면 하는 바램이.



그래야 AT-AT도 제품화 가능성이 올라가고 말이죠.
사진의 것은 참고 출품이라는데, 그 옆으로 초대형 ISD의 모습도 살짝 보이는군요.
아 물론 ISD는 스케일 불문 큼지막하게 나와주기만 하면 감사할 따름입니다.



스타워즈와는 관계없지만 웨이브에서 아일랜드3형 스페이스 콜로니를 전시했네요.
만든다는 소식은 꽤 오래전에 들은것 같은데 이제야 제품화가 마무리된 것인지?
건담의 그것과는 디테일이 조금 다르지만 이것은 건담 이전에 우주 소년들의 필수품이겠죠. 하악~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