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Insomnium - 인생의 무덤 by glasmoon


결산 전에 허겁지겁 벼락치기로 올려보는 음반 리뷰, 이번이 정말 마지막!?


역시 이번에도 뭔가 곁가지 이야기를 먼저 해보자면, 작년 상반기에 즐겨들었던 음반으로
벨제붑스의 데뷔(?) 앨범 "Pantheon of the Nightside Gods"을 빼놓을 수 없겠다.
작년의 다크 미러 오브 트레지디, 올해의 미디안에 이어 한동안 소홀했던 블랙 쪽이라는 것,
그리고 분위기는 블랙이지만 음악적으로는 멜로딕 데스에 가깝다는 것까지 판박이가 되는데
출중한 능력에 비해 카툰풍으로 만들어진 뮤직 비디오가 귀엽고 재미있어서 찾아봤더니
머시라? JP Ahonen이라는 사람의 동명 코믹스를 원작으로 전개한 미디어믹스의 일환이라??
그러니까 아시아권으로 설명하자면 "디트로이트 메탈 시티"의 컨셉트 음반을 내놓은 셈인데
그게 단순히 시늉만 한 그저그런 음반이 아니라 본격 고퀄 앨범인 거;;;
게다가 목소리가 익숙하다 싶었더니 보컬/베이스는 일진 밴드 인솜니움의 닐로 세바넨;;;;
컨셉트로 보아 후속이 나올 가능성은 높지 않겠지만 요 몇 년간 가장 흡족한 블랙임을 인정!



그리고 그 닐로 세바넨의 본진인 인솜니움도 날씨가 서늘해질 즈음 신보를 내놓았다.
40분짜리 원 트랙 앨범이었던 전작 "Winter's Gate"가 워낙 두루 높은 평가를 받았기에
그 다음 작업이 팬들의 높아진 눈높이.. 아니 귀높이인가? 를 만족시킬수 있을까 싶었구만
이번 "Heart Like a Grave" 에서 제대로 뒷통수(좋은 의미로)를 맞았다.
전작이 물론 훌륭한 콘셉트 앨범임은 자명하지만 전체적인 흐름과 완급 조절에 집중한 결과
인솜니움의 전매 특허라 할 아름답고 처연한 선율이 잘 보이지 않았다는 아쉬움을 날리려는듯
그 전전작들인 "One for Sorrow", "Shadows of the Dying Sun" 등의 연장선에 있으면서도
이래도 되나 싶을만큼 원숙미와 서정미를 곳곳에서 내뿜는다. 이건 뭐 쉬어갈 트랙이 없어;;
그나마 유일하게(?) 찾아낸 단점이라면 이런 명반(...)의 대미를 장식하기엔 마지막 트랙인
'Karelia'의 성격도 길이도 좀 이질적이라는 거 정도이려나.

아무튼 금작을 포함하여 인솜니움의 앨범 여러 장이 꾸준히 플레이 리스트를 채우는 걸 보면
이들이 없었다면 나의 메탈 리스닝은 얼마나 황량해졌을지 상상하기도 싫을 지경인 바,
부디 앞으로도 오래오래 작업해서 좋은 음악들 계속계속 들려주시라.

2019년에 만든 모형들 by glasmoon


와~ 한 해 결산에서 모형 쪽으로도 포스팅할 꺼리가 생겼습니다~
모형 결산이라니, 2010년에 두어 개 가지고 한 게 마지막이었으니 이 또한 9년만!! ㅠㅠ


사실 시작은 작년 연말에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반다이의 스타워즈 비이클 모델 시리즈,
그리고 그 시리즈로 "새로운 희망"의 명장면 트렌치 런을 만든 것이 시작이었죠.
아 이 시리즈의 신제품 SSD는 아직 열어보지도 않았네. 하여간~ -,.-


그리고 2019년이 시작하면서, 2019라는 의미심장한 숫자에 기필코 만들어야 할 것이 생각나
근 10년 만에 모형질을 재개한 것이었습니다. 그 시작은 피트로드의 1/24 패트레이버 지휘차.
돌아보면 스트레이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작업이었지만 굳어버린 손에는 이것도 쉽진 않았;;


반다이에서 무슨 약을 먹었는지 '하로 프라'라는 전같으면 어림도 없는 것들을 내놓는 바람에
거기에 대차게 낚여 몇 가지 장난질을 하기 시작했죠. 10년 전의 작업물도 꺼내어 보수해 주고,
이러는 사이 애초의 계획은 까맣게 잊혀진 채 다시금 중독성 강한 공놀이의 세계로;;;;


작년 호구짓 제대로 했구나~ 반다이의 한정질에도 낚여 짐에게도 자쿠에게도 해준 적 없는
7기 연속 만들기에도 도전했습니다. 어쩌자고 이걸 했는지, 아 이건 정말 지겨웠다;;


이런 뻘짓들 하는 사이 반 년이 훌쩍 갔더라구요. 반 년 지나면 뭐다? 벌써 7월이라구??
2019년의 약속 그 첫 번째,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장면을 50주년 기념일에 턱걸이로 완성.
시간이 촉박하다보니 이 또한 스트레이트가 되었지만 10년 묵은 메탈 포일을 잘 써먹었네요.


2019년의 약속 그 두 번째, "블레이드 러너"의 스피너도 11월의 끄트머리에서 간신히 완성.
자신없는 배선 공사에 시행착오의 연속인데다 막판 큼직한 사고도 생겨 누더기가 되었지만
일단 완성했다는데 의의를! 이때만 해도 룻거 하우어에 이어 시드 미드옹까지 가실 줄은..ㅠㅠ


그리고 그 사이사이 하나씩 둘씩 만들어댄 공놀이들. 쿨럭쿨럭~
하나는 10년 전의 물건, 하나는 조립만, 넷은 간단 피니쉬, 하나는 색만 칠한거 등을 빼면
작업했다 할 만한 건 몇 개 안되네요. 난 대체 뭘 한 거지??

자동차 다섯 대를 만들었던 2009년 이래 10년만에 모형질에 충실한 해였다고 생각했구만
만들어놓은걸 모아보니 허탈감이 밀려옵니다. 나름 부지런을 떨었는데도 고작 이거라니~!!

B 디스트로이어를 2019년에 밀어넣었으니 올해의 작업은 아직 시작도 안한 게 되네요. 아하하.
2020년에는, 음, 제대로 된 자동차도 두어 대는 만들어보고 싶구요,
스피너를 만들어놨더니 그 녀석이랑 닮은 후배 놈도 같이 만들어두고 싶구요,
한 번도 만든 경험 없이 키트만 쌓아둔 모터사이클 모형도 만들면 어떤지 무척 궁금하구요,
뜬금없지만 항상 위시리스트에 있었던 마크로스(1, +)의 전투기들도 슬슬 시작해보고 싶구요,
마크로스라니까 SDF-1을 비롯해서 근래 신금형으로 나왔던 우주전함들도 만들어보고 싶구요,
물론 아이디어와 기획은 잔뜩 쌓여있는 공놀이도 시즌 2.. 아니 시즌 3으로 돌아올거구요...

후. 새해의 1월인데 무슨 생각인들 못하겠어요.

기동전함 B 디스트로이어 by glasmoon



2019년의 마지막 제작품이자 2020년의 첫 완성품인 B 디스트로이어입니다.
줄창 공놀이로 달렸던 2019년의 대미를 장식하고자 기획되었으나 역시 해가 바뀌어서야..^^;;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