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코에 바람 좀 넣어볼랬더니 by glasmoon



지난 일요일, 그러니까 아직 어제군요, 눈을 뜨니 날씨가 정말 좋아 일단 시동을 걸었습니다.
멀리 가기엔 아직 아침 공기가 차고, 이 시국에 꽃핀 동네 찾아갈 정신도 아니고,
그냥 가까운 곳에 가서 바다 내음이나 맡아보자 하고 시화 방조제의 전망대에 잠시 갔더랬죠.
날씨가 좋아서인지 사람들이 점점 많아지길래 도망치듯 바로 귀가;;


시내 마실 및 출퇴근용 헬멧의 내장재가 노후되어 새 헬멧을 알아볼 수밖에 없었다는 얘기는
일전에 했더랬는데, 떨어져나간 조각들이 날리는건 둘째치고 고글 안쪽에 달라붙는 바람에
시야의 방해를 받는게 가장 컸죠. 하여간 이건 교체했으니 해결됐다 했더니...


자켓에서 주름이 잡히는 부분들도 비슷하게 갈라지고 벗겨지기 시작했네요.
아놔~ 이래서 합성피혁은 안된다니까~ 그래서 이게 얼마나 됐지? 음... 7~8년이나 됐다고??
재질을 탓하기 전에 수명이 다 된 거였군요. -,.-


게다가 장갑도 터졌습니다. 와 이 장갑은 터져도 뭐라 할 수 없지요.
제가 바이크 처음 탈 무렵에 장만한 것들 중 여태 살아남은 거니 저와 함께 10년차;;


기분이 쎄~해서 가장 많이 쓰는 하절기용 장갑도 꺼내어봤더니 똑같은 곳이 터졌네요.
같은 왼손의 같은 부위인걸로 보아 클러치 잡을때 힘을 받는 모양. 클러치가 좀 세긴 하지;;

10년이면 강산이 변하는게 아니라 라이딩 기어들의 수명이 다해가는 모양입니다.
후아... 여러분께서 도와주셔서 책들 잘 처분했지만 그 정도로 감당할 수준을 넘어섰네요.
지금은 그저 조만간 정비 들어갈 구월호가 큰 청구서 끊어오지 않기만을 바랄 뿐. ㅠㅠ

F 그리고 F by glasmoon


살짝 현타가 와서 며칠 쉬었습니다. 하긴 작년부터 공놀이 제대로 달렸으니 그럴만도 하죠.
물론 기획된 공들은 한참 더 남았지만 잠시 미뤄두고, 이번엔 간만에 야매 공업사 하려구요.
실은 작년 영화 개봉 전부터 찾아헤매던 이것들을 기어이 가져다 놓은지 좀 됐거든요.


영화의 영향으로 전세계적으로 씨가 마르다시피한 미국의 F, 후지미의 1/24 키트와
영화의 그것과는 버전이 다르지만 어쨌든 가장 근접한 이탈리아의 F, 역시 후지미 1/24.
후자의 경우 키트 자체도 찾기 힘들구만 하필 손에 들어온게 넘버 21이네요. 뭔가 되려나?

사실 10년 전 현타 제대로 왔던게 자동차들 광내다 대체 이게 뭔짓인가 싶었던게 큰지라
스트레스 안받게 설렁설렁 해보려고 합니다. 근데 대충 해서 완성될게 아니라는게 문제..;;
몇 년을 미뤄오던 대방출을 다시 시작한지라 내보내려고 정리할게 산더미라는 것도 문제;;;
뭐 어떻게든 되겠죠. =ㅁ=;;;;

배트맨 & 스타워즈 그래픽노블 대방출 by glasmoon


줄어드는 공간과 가벼워지는 통장 사정으로 또다시 대방출의 시기가 다가왔습니다.
일단 미어터지는 책장부터 어떻게 해결을 해야겠기에,
팬심으로 끌어모았던 배트맨과 스타워즈의 정발 그래픽 노블들 우선 올려봅니다.
모두 한두 번만 읽고 그대로 꽂아둔 상태이며 가격은 일괄 반값으로 붙였습니다.



저스티스 vol.1~3 + 킹덤 컴 25,000 원 판매 완료
알렉스 로스의 손에서 태어난 DC 히어로들의 장대한 서사시!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