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코토부키야 - ARTFX 스타워즈 아버님 대지에 서다 by glasmoon



요즘 달리는 코토부키야 ARTFX 스타워즈 시리즈, 오늘은 간만에 아버님이 출연하셨습니다.
게다가 ARTFX+ 가 아니라 본류 ARTFX 야??

이어지는 내용

덕후들의 의욕이 넘쳐났을 때 by glasmoon



믿기 힘들지만, 이 영화 기획의 발단은 의외로 롤랜드 에머리히 감독 본인이었다고 합니다.
일을 쉬는 동안에 미드웨이 해전 관련 책을 읽고는 영화화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나요.
그러다 어느날 각본가 웨스 투크와 만나 식사를 하며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는데...



웨스 투크 이 양반은 집안부터가 해군 집안인데다 본인도 당연스레 당연한 중증 밀덕이어서
에머리히 감독과 순식간에 의기 투합하고 각본을 물흐르듯 써내려가게 되죠. 각본 첫 장에는
'100% 실화' 라는 신선도 보증 마크까지 찍어서. 뭐 아시다시피 미드웨이 해전은 신의 장난이
아닐까 싶은 우연과 행운/불운의 연속이라 이런 언급 없으면 뻥이 심하다는 말을 들을 판이라.



요즘 기준으로 엄청난 대자본이 투입된 호화 대작까지는 아니지만 블록버스터는 블록버스터.
초대형 세트에 비행 갑판 깔아 항모 만들고 영화의 주역인 돈틀리스와 데바스테이터는 따로
스미소니언 박물관에서 설계도 떠와서 레플리카를 만들었습니다. 실제 TBD 데바스테이터는
그 안습한 활약상에 걸맞게(...) 현존하는 실기도 복원기도 없어서 이게 유일하다고.



요즘 이런 대전기 영화가, 특히 역사적 사건을 조망한 영화가 드물어서 그런가 실제 인물과
높은 싱크로를 보인 주조연 배우들도 한결같이 사실성을 강조하는 밀덕 성향을 보입니다.
조연급으로 내려가면 무작정 이 영화에는 출연해야겠으니 아무 배역이나 달라는 이도 있고
최고참급인 홀시 제독 역의 데니스 퀘이드는 의욕이 넘쳐 전쟁사 강의를 늘어놓을 태세!?



이 영화는 이렇게 열정적인 덕후들이 한가득 모여 으쌰으쌰 의욕적으로 만들었으나...
결과적으로 흥행에는 실패했습니다. 중국 자본을 끌어들인만큼 둘리틀 특공대의 중국 도착 이후
이야기도 넣는 등 공을 들였으나 하필 미중간 신냉전이 발발해 중국 흥행이 날아간 것도 컸지만
진주만, 마셜-길버트, 둘리틀, 미드웨이까지 펼쳐진 무대 위에 수많은 인물들이 달려가는 상황을
140분 남짓한 시간 안에 밀어넣는 것도, 그걸 일반 관객이 이해 공감하는 것도 무리였으니까요.
해전이 대강 어떻게 진행됐는지 아는 입장에서도 '와 벌써 장면 바뀐겨? ㅈㄴ 달리네?' 였으니
이 영화로 처음 접했을 관객의 입장은 어떠했을지 도무지 상상이..--;;

제작진과 출연진이 호언한만큼 실제 사실에는 대부분 부합하는, 밀덕의 관점에서는 보기 좋은
'화려한 재연 다큐멘터리'였지만 역사적 정합성과 영화적 완성도는 별개라는걸 다시 한 번 보여준
씁쓸한 예로 남았습니다. 저로서는 진주만과 둘리틀 따위(...)는 자막 처리하거나 자료 영상으로
넘겨버리고 미드웨이 당일만 건조하게 진행하거나 파일럿 한 명의 1인칭 시점으로 진행하거나
했으면 어땠을까 싶기도 한데... 이미 지난거 이제와서 얘기해봐야 죽은 아이 XX 만지는 격~

그러니까 이게 성공했어야 외전(?) 격으로 자매들의 맏언니 요크타운의 불굴의 함생이라던가
최후의 전함대 전함 다이다이(??)였던 과달카날 해전이라던가의 영화화 희망을 가졌을텐데. ㅠㅠ

마리오와 피아노 by glasmoon


레고를 꺼낸 김에 하나 더 이야기 해봅니다.
사실 요즘 이쪽에서 가장 큰 화제는 람보르기니도 아니고 두카티도 아니고 이거거든요. ^^;



레고에서 의욕적으로 내놓은 수퍼마리오 시리즈가 조금 뜻밖의 인터렉티브한 물건이어서
올드 팬들이 다소 실망한 가운데, 그럴 줄 알았다는 것인지 취향을 노린 제품이 나왔습니다.
71374 닌텐도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보통 NES라고 하죠? 북미판 패미컴 되겠습니다.
게다가 무려 고색창연한 브라운관 TV와 수퍼마리오 플레이 키트 포함~



원리는 간단해서 수퍼마리오의 스테이지 배경을 조립한걸 둘둘 말아 TV 안에 넣어 돌리면
움직이는 배경 위를 막대 끝에 달린 마리오가 아래위로 움직이며 나아가는 방식입니다.
다들 어릴때 이와 똑같은 방식으로 종이에 그려 해본 적 있으실 텐데요. ^^



NES 본체와 패드의 재현은 물론 발군이구요. 인식률 안좋았던 프론트 로딩(...)도 재현!



TV 측면에 달린 손잡이를 이렇게 돌리게 됩니다. 게임이라기보다 '움직인다'는 이상의 의미는
없겠지만 뭐 그 이상 바라는 분도 없을 터라.. 네? 풀 스테이지가 들어있지 않으면 사기라구요?



제 경우 콘솔 게임 경력을 시작한게 바로 이 북미판 NES였던데다 처음 한 콘솔 게임도 당연히
동봉된 수퍼마리오였으므로 (게다가 사진의 TV 다이마저 그 무렵 쓰던 것과 거의 흡사해!!)
참 추억을 자극하는 제품이긴 한데... 딱히 돈써가며 들여놓고싶은 생각은 안드네요.
제가 게임 쪽과 정말 멀어지긴 했나봅니다. ㅠㅠ



그리고 또 하나의 화제의 제품이 있으니, 21323 그랜드 피아노 등장이요~



재현 범위가 두 옥타브 정도라는 것만 빼면 그랜드 피아노의 구조를 거의 그대로 재현한
충격과 공포의 제품 되겠습니다. 현과 액션은 물론 모터 구동까지!?



각각의 건반은 역시 실제 그랜드 피아노의 액션과 흡사한 방식으로 하나하나 움직입니다.
반복 노가다의 양이 어마무시하겠군요~



스마트폰의 전용 앱과 연동하여 실제 연주도 가능! ...하다고 떠들썩하게 홍보하긴 했는데~
건반을 누르면 해당 음의 소리가 나지 않고, 어떤 건반을 누르던 악보대로의 소리가 납니다.
각 건반마다 센서를 달지 않는 한에야 별 도리 없기도 하겠지만 실망하는 분도 많으신 듯.
자동 연주 모드에서는 그냥 오르골처럼 정해진 패턴대로 반복 동작할 뿐이구요.



게다가 가로세로 30 센티미터가 넘을만큼 대형인데다, 작은 부품이 많아 총 3,600 피스를 넘고,
모터 구동까지 들어갔으니 가격은 천정을 뚫어버리고 저 하늘 높이~~

제가 하는 일이 피아노와도 관련되어 있다보니 만들어서 일터에라도 하나 놓아볼까 했지만
연주 부분이 실망스러운데다 가격도 애미가 없어 아무래도 어려울 모양입니다.
언젠가 대폭 떨이 할인이라도 하면 모를까~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