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수성의 트레이너 by glasmoon


건담 시리즈 신작 "수성의 마녀"가 초반 흥행몰이에 성공한 가운데 등장기 중에서 유일하게
흥미가 생기는 데미 트레이너, 그 중에서도 먼저 발매된 츄츄 전용기를 조립해 보았습니다.


건담의 메카들이 디자인 단계부터 건프라화를 염두에 두고 병행 디자인된 지도 꽤 지났지만
이제는 EG쪽 노하우도 축적된 건지 뭐 그냥 전부 착착 맞물려 들어가네요.
매우 효율적인 설계와 분할로 이루어내는 최소부품 최대효과는 계속 경신되는 중입니다.
리어 아머 결합부를 스토퍼 삼아 허리에 젖힘각을 주는 것도 재미있는 부분이구요.


아쉬운 부분이 없는 건 아니어서, 발바닥이야 뭐 이제 구멍난 통짜 부품이 표준이 된지 오래고,
무릎 관절 블록에도 측면 뒤쪽으로 다소 민망한 구멍이 생깁니다.
재미(?)있는건 발목인데, 그냥 축관절인 가운데 앞뒤로 앞뒤꿈치(앞볼 뒤축)를 연결하다보니
뒤꿈치는 좌우 회전만 되고 앞뒤로는 고정, 앞꿈치도 앞뒤로 움직이는 폭이 크지 않습니다.
물론 좌우로는 확확 꺾이므로 접지에는 문제 없고, 자세 연출에도 딱히 손해가 크지 않은 느낌?
발 뒤축이 발목과 90도 고정이니 그냥 스탠딩 포즈로만 두는 저같은 사람은 오히려 나을지도?
또 다리 하박과 발목 사이에 30MM 시리즈마냥 7~8mm 가량의 길이 연장 부품이 들어가 있는데
곧이어 발매될 일반 사양은 이 부품 없이 발목이 조립되어 다리 길이와 키가 줄어듭니다.


저는 지나치게 긴 다리를 좋아하지 않으므로 연장 부품을 빼내고 다시 조립해 보았습니다.
아아, 저 떡 벌어진 골반, 각진 팔다리 라인, 솔직하다못해 직설적인 팔꿈치 관절, 솥뚜껑 손바닥..
그야말로 80년대를 풍미했던 옛 로봇의 요소를 최신 포맷으로 업데이트한 모습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이걸 몇 군데만 살짝 바꿔봐도 재밌겠다며 진작에 방향을 잡아둔 기획이 있었는데,
그래서 이거 발매되기 전에 코볼트 삼형제를 끝내고 싶었는데,
현실은 팔하나 봉인에 다른 팔도 영 시원찮으니;;;

루벤스 하우스: 세상을 다 가진 화가 by glasmoon



안트베르펜 대성당에서 플랜더스의 개 루벤스가 그린 훌륭한 제단화들을 보았으니
근처에 있는 그의 집으로 가봅시다.

이어지는 내용

돌격하라 볼! (4) by glasmoon

돌격하라 볼! (3)


가뜩이나 더딘 손이 아예 기어가는 수준이 되어버렸지만 어쨌든 아주 놓지는 않았습니다.
코볼트 2호기 소체는 진작에 나와있었고...



양 어깨의 추가 장갑도 똑같이 준비합니다. 아주 약간씩은 달라졌지만 뭐 중요한건 아니니.
스파이크는 조금 더 높은 것을 조금 더 뾰족하게 다듬었구요.



1호기 때와 마찬가지로 시간이 개중 오래 걸리는게 무장인데, 똑같은걸 하면 재미없고,
30MM 옵션 살짝 손볼랬더니 그건 FMO쪽에 더 어울려 보여서 (그건 언제 할줄 알고),
그냥 오리진 자쿠의 바주카를 하나 가져다 썰어 길이를 줄였습니다.
와 이거 나중에 시원찮은 팔로 접합선 수정하려면 한세월 걸리겠네~



그래서 이렇게, 별반 다르진 않지만, 대함 전투용(?) 코볼트 2호기 나왔습니다.
이제 표면 정리하고 칠을 하면 되는데.. 잘 될랑가..;;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