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박쥐가 사람이 되는 방법, 배트맨 비긴즈 by glasmoon



요즈음에는 핸콕 등과 같은 변칙적인 히어로들도 왕왕 등장하고 있다지만,
대부분의 수퍼 히어로 이야기가 근본적으로 영웅 신화의 형태를 띄고 있는 것은 당연하거니와
새삼스러울 것도 없이, 그 중 배트맨의 탄생 이야기는 영화에서도 이미 수차례 다루어졌다.
"배트맨(1989)"에서 팀 버튼은 간략하게 -가 지나친 나머지 조커를 엮어 엄청난 반발을 일으켰지만-
브루스 웨인이 어째서 배트맨이 되었는가에 대한 이유를 회상을 통해 삽입했고
바톤을 이어받은 조엘 슈마허는 시리즈를 일신한 "배트맨 포에버(1995)"에서 배트맨의 기원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장면을 넣고자 했다. (그러나 최종 편집본에서는 삭제되었다)
사실 누구나 다 알고 있다. 갑부의 아들 브루스 웨인이 어려서 강도 사건으로 부모님을 잃고
그 복수를 다짐하며 고담에서 악을 근절하기 위해 스스로 배트맨이 되었다는 정도는.
하지만 쑥과 마늘도 아니고, 돈과 의지만 있다고 배트맨이 되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근데 그 과정이 어떻게 되었더라...?



이미 네 편의 작품을 통해 굵직한 사건과 캐릭터들은 대부분 써먹어버렸고
게다가 마지막 편을 통해 재기 불능의 지경에까지 이르러버린 배트맨을 되살리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가장 손쉬운 방식, 즉 새로운 적이 등장하면 새로운 아군과 함께 호쾌하게 물리친다는 단순한 내용이
더 이상 통용되지 않는다는 것은 "배트맨과 로빈(1997)"이 스스로 훌륭하게 증명한지 오래.
기왕 새로 시작해야 한다면 1편 이전의 이야기에 초점을 맞추자는 것은 대단히 영리한 선택이었으나
그보다 더 영리한 것은 새로운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의 접근 방법이었다.
"메멘토(2000)"와 "인썸니아(2002)"를 통해 심리적 조율과 사실적 연출에 탁월함을 과시했던 그는
배트맨을 네 편 내내 지속되었던 초현실적인 판타지에서 지극히 현실적인 현대 도시로 끌어내고
그의 고뇌, 그의 능력, 그의 수트, 그의 자동차, 그의 동굴에 이르기까지 일일이 기원을 부여함으로써
연대 불명의 고담시가 아닌 2000년대 어느 미국 대도시의 배트맨을 그려내는데 성공했다.

이러한 현실성의 확보에는 캐스팅된 배우들의 연기도 한몫 하였음은 물론이다.
기존의 작품들이 주인공의 동료와 악당들에게 온통 카메라와 개런티를 집중시켰다면 "배트맨 비긴즈(2005)"는
리암 니슨, 와타나베 켄, 게리 올드만(!), 모건 프리만(!), 마이클 케인(!!), 룻거 하우어(!!)까지
연기력이 검증된 중견 배우들이 주변에서 -비록 화려하진 않더라도- 안정된 연기를 보여줌으로써
기존의 수퍼 히어로물에서 보기 힘들었던 심도있는 인물 관계를 설정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물론 그 중심에는 크리스찬 베일에 의해 재해석된 배트맨이 자리잡고 있음은 구태여 말할 것도 없겠지.
너무나도 기라성같은 배우들에 둘러싸인 탓일까, 홍일점인 케이티 홈즈는 제 역할을 다하지 못했고
배트맨과 그 기원에 집중한 나머지 라스 알굴 등 원작의 쟁쟁한 악당들의 존재감이 덜하다는 문제가 있었지만.
그러나 원작과 비교해보면 당시 파격이라 일컬어졌던 팀 버튼의 제1작보다도 많은 변형이 이루어졌음에도
신세대 팬들은 물론 배트맨의 올드 팬들마저 큰 반감 없이 받아들였다는, 아니 환영했다는 부분은
결국 중요한 것은 외형이 아니라 그 안의 흐름과 의미에 있음을 반증한다.

"배트맨 비긴즈"의 기본 설정은 "Batman: Year One(1987)"의 그림자에서 뻗어나왔지만
"Batman: The Dark Knight Returns(1986)"에서 비롯된 가지도 결코 작지 않음을 볼때
처음으로 영화화되었던 팀 버튼의 "배트맨"과 같은 뿌리를 가졌다고 할 수 있다.
아니, 그 89년의 "배트맨"을 두 파트로 나누어 재해석하고 변주한 것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할 지도 모른다.
그리하여 새로운 배트맨은 이렇게 시작되었고, 최고의 악당과의 본론은 그 2부로 넘겨졌다.


어둠의 기사, 배트맨
귀환 혹은 침잠, 배트맨 리턴즈
심연에서 영원으로? 배트맨 포에버
그 많은 욕은 누가 더 먹었을까, 배트맨과 로빈


핑백

  • Dark Knight of the Glasmoon : 기대의 저편, 다크 나이트 2008-08-06 19:22:45 #

    ... 예정이므로 관람 후 또 다시 포스팅하도록 하죠. 이런 영화들이 나오니 내가 다크 사이드를 벗어날 수가 없다니까. DARK KNIGHT of the glasmoon 박쥐가 사람이 되는 방법, 배트맨 비긴즈 어둠의 기사, 배트맨 귀환 혹은 침잠, 배트맨 리턴즈 심연에서 영원으로? 배트맨 포에버 그 많은 욕은 누가 더 먹었을까, 배트맨과 로빈 ... more

  • Dark Knight of the Glasmoon : 영웅이라는 이름의 가면, 다크 나이트 2008-10-06 03:13:46 #

    ... 퍼 히어로를 다룬 영화에서 큰 이정표를 세웠음은 확실하다. 기대의 저편, 다크 나이트 다크 나이트 on score DARK KNIGHT of the glasmoon 박쥐가 사람이 되는 방법, 배트맨 비긴즈 어둠의 기사, 배트맨 귀환 혹은 침잠, 배트맨 리턴즈 심연에서 영원으로? 배트맨 포에버 그 많은 욕은 누가 더 먹었을까, 배트맨과 로빈 ... more

  • Dark Side of the Glasmoon : 배트맨 정발 3; Year One 2009-01-16 16:06:39 #

    ... 여기까지만 나와도 제가 꼭 소장하고 싶었던 것들은 얼추 다 구입하게 되겠군요. 우후후~ 다크 나이트 특집! 배트맨 정발! (續) 다크 나이트 특집! 배트맨 정발! 박쥐가 사람이 되는 방법, 배트맨 비긴즈 영웅이라는 이름의 가면, 다크 나이트 거리로 나선 시민들, 브이 포 벤데타 3D의 미셸 오슬로, 아주르와 아스마르 ... more

덧글

  • R쟈쟈 2008/08/04 06:41 # 답글

    요즘의 유리달님 포스팅의 중심은 배트맨이시군요^^...

    개인적으로는 특유의 징크스-남들 다보는데 이상하게 볼일이 없는-에 걸린 영화인지라 저렇게 많은 배트맨이 나온지도 모르고 살았군요 OTL
  • draco21 2008/08/04 07:00 # 답글

    게리 올드만(!), 모건 프리만(!), 마이클 케인(!!), 룻거 하우어(!!) 깜짝깜짝깜짝까암짝 이었지요.. 그런데.. 웃기는건 이것도 극장가서 볼 생각을 안했다는... OTL 이제는 영화보는 눈이 없다고 나름 자부하고 있습니다. ^0^:
    ^
  • 댕구리 2008/08/04 07:54 # 답글

    배트맨 시리즈 출연진을 죄다 나열하다보면 보통이 아닙니다.
    이정도로 스타배우를 쓰는 시리즈도 없어요^^

  • Dr.hell 2008/08/04 07:54 # 삭제 답글

    성공적으로 돌아온 배트맨 기원 이었지요..

    영화가 꽤 좋았슴에도 기억에 남는건 브루스 웨인이 배트맨 이었을땐 지나치게 목소리를 깔아대서... 그게 쫌;;
  • Dr.hell 2008/08/04 08:19 # 삭제 답글

    아 그리고 얼마전에 출시된 애니메이션 '배트맨 고담 나이트' 도 있죠~

    기획 유사성으로 애니 매트릭스 와 비교되곤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요번에 나온 배트맨 고담나이트 는 한두작품 외에는 명성에 비해 큰 감흥은 없었던 평이한 작품 이었습니다.

    고담나이트 공식 사이트 -> http://www.warnervideo.com/batmangothamknight/
  • 대마왕 2008/08/04 09:02 # 답글

    마이클 케인의 집사는 정말로........감동....
    (미스 에이전트던가..산드라 블럭 주연의 영화 이후로 본 거라...거기도 나오시죠..케인 아저씨..)

  • 렉스 2008/08/04 09:21 # 답글

    그런 가운데 젊은 '허수아비'도 참 임팩트!
  • 리언바크 2008/08/04 10:02 # 답글

    '팀버튼'의 <배트맨>은 '조커'가 등장하는 원편보다는 '펭귄'이 등장하는 Returns가
    시니컬함이 묻어나오는 가장 팀버튼다운 작품이었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원작만화와는 다르게 펭귄을 '하수구에 버림받은 아이'로 만든 것부터가...

    확실히 팀버튼이 만든 조커는 '지구상 최악의 악당'이기에는 조금 부족함이 있었지요.
  • KAI2 2008/08/04 11:00 # 삭제 답글

    리암 니슨, 와타나베 켄,게리 올드만(!), 모건 프리만(!), 마이클 케인(!!), 룻거 하우어(!!) 정말 명배우들이시며 연세들 또한 정말 후덜덜한 출연진입니다.

    확실히 전까지 BADMAN,BADMAN+노인에서 BATMAN으로 다시 돌아온 좋은작품이지요. 그전까지는 만화 같았다면 비긴스는 현실감도 높았던것 같구요..
  • 이오타만세 2008/08/04 11:35 # 답글

    극장에서 재미있게 봤던 영화죠. 근데 너무 어두워서 배트맨이 망토를 휘날리며 싸울때는 그냉 때리고 맞고 비명지르는 소리만 나는거 같더라구요..^^
  • Cartman 2008/08/04 11:53 # 답글

    도라에몽 아이언맨 다음으로 템빨 제일 많이 받는 캐릭터
  • 사과군주 2008/08/04 12:16 # 답글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지만 '인간이 박쥐가 되가는' 과정은 설명이 충분하더라도 '인간이 박쥐가 되려는 동기'면의 설득력이 웬지 부족하더군요(심지어 배트맨 1보다 더;)
    마지막 장면을 빼고는 배트맨이 고담시에 '민폐'를 끼치는 것처럼 보일 정도였으니까요.(범죄자보다 도시를 잘 부수고 돌아다니는 배트맨;)
    마지막 장면은 웬지 간만에 영화 네메시스를 떠올리게 하더군요.(헬기에서 라스 알 굴과 싸운 후 마지막 장면이)
  • 다스베이더 2008/08/04 15:04 # 답글

    크리스챤 베일이 다른건 다 좋았는데 배트맨일때 목소리가 좀 부담스럽더군요.
    근데 이번에도 그런것 같던데 으으.
  • glasmoon 2008/08/04 18:20 # 답글

    R쟈쟈 님 / 뭐 배트맨도 다분히 마니아의 영역이니까 말이죠. ^^
    그런데 '징크스'라길래 더블오의 무언가를 말씀하시는줄 알았습니다. 최근 포스팅을 봤던지라. --;;

    draco21 님, KAI2 님 / 전 '예의상'이라는 기분으로 극장에 간 것이어서 베일 외에 어떤 배우들이 나오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화면에 줄줄이 등장하는걸 보고 턱이 빠질 뻔했죠. *ㅁ*

    댕구리 님 / 그만큼 배트맨의 인지도가 확실하다는 이야기도 되겠지요. ^^

    Dr.hell 님, 다스베이더 님 / 전 그 목소리도 나름 매력있었는데요. 데스/둠메탈 듣던 때의 버릇인가. orz

    Dr.hell 님 / 비긴즈 다음으로 고담 나이트를 포스팅할까 생각중입니다. 음음.

    대마왕 님 / 전임 알프레드였던 마이클 고가 워낙 이미지가 좋았던데다 4편까지 모두 출연했으므로
    뉘라서 그 역을 이어받으려나 했는데... 케인 아저씨가 초로의 모습으로 등장한 걸 보고 넘어갔습니다. TT

    렉스 님 / 허수아비의 캐릭터는 좀 부실했지만 킬리언 머피의 연기는 아주 좋더군요. -_-b

    리언바크 님 / 저도 대부분 동감합니다. ^^
    http://glasmoon.egloos.com/4524464
    http://glasmoon.egloos.com/4527437

    이오타만세 님 / 배트맨의 싸움 방식이 원래 그러ㅎ... (퍽퍽)

    Cartman 님 / 도라에몽이야 감히 누가 따라가겠냐마는, 아이템의 가짓수로 따지면 아이언맨보다는 많을지도요?

    사과군주 님 / '동기'야 원작이고 영화고 시리즈 공통의 부분이다보니 딱히 다른 생각이 들진 않았는데...
    고담 시에 대단한 민폐긴 했죠. 도로야 공공부문이니까 그렇다 쳐도, 지붕 내려앉은 집들은 어쩔건데!
  • 대마왕 2008/08/04 18:29 # 답글

    지붕 내려앉은 집들은 브루스 웨인 재단에서 손봐주고 일종의 수고료를 받습니다.
    그래서 밤새도록 배트맨은 집들을 부쉬고 다니는거죠.....(뭐야 이거...깡패?)
  • 람모 2008/08/04 19:19 # 답글

    꺄악~~ 이제 26시간 남았습니다~~ 다크다크다크다크!!!
  • 잠본이 2008/08/04 21:14 # 답글

    그전에는 대부분 뉴욕으로 이미지화되었던 고담시를 놀란감독은 특이하게도 시카고로 바꿔버렸죠. (비긴즈와 닭나이트 둘다 시카고에서 로케이션)

    원작은 좀더 여러가지가 합성된 것 같더군요.
    Year One → 고든 경사와의 대립과 우정, 부패형사 플라스, 팔코네의 갱단, 칙칙한 고담시
    Long Haloween → 허수아비의 환각공격
    Dark Knight Returns → 배트탱크(...)
    The Man Who Falls → 우물로 떨어지는 브루스, 세계를 돌아다니며 수련, 듀카드
    생각해보면 이정도로 원작만화에 천착한 뱃맨도 별로 없을듯...(팀버튼은 그냥 자기 얘기 한 거였고 슈마허는 애덤웨스트판 흉내내다 망한거였으니 OTL)
  • 니트 2008/08/04 23:21 # 답글

    "쇼도 무기라능..." 이라는 대사가 꽤나 의미심장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한 호오가 갈리겠지만요...^^
  • netyhobby 2008/08/05 00:29 # 삭제 답글

    배트맨의 트라우마와 암울함이 물씬나는 영화였지요. (^.^)
  • 두드리자 2008/08/05 00:30 # 삭제 답글

    팀 버튼의 배트맨은 정말 영향력이 큰가 보군요.
    자. 그럼 다크 나이트의 리뷰에서는 어느 정도의 찬사를 바치실 것인가? 매우 궁금하네요.
  • 젊은미소 2008/08/05 13:48 # 답글

    배트맨 팬으로써 재미있게 보려고 나름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끝내 별 재미를 느끼지 못했던 비긴즈. 해서 이번 영화도 아마도 연말에 DVD 구입해서 집에서 가족들이랑 보고 끝내지 싶네요. 미국서는 다른 것보다도 영화관 가는 것보다 싸니까 DVD를 구입하는 경우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
  • glasmoon 2008/08/05 16:52 # 답글

    대마왕 님 / 짜고 치는 공갈 사기단인 건가요? 웨인 엔터프라이즈가 그런 째째한 수단으로 돈을 벌다니!

    람모 님 / 이제 두어 시간 남았습니다. 개봉일이 당겨진 건 어제서야 알았습니다. -_-

    잠본이 님 / 놀란의 고향이 시카고이다보니 역시 자기가 가장 잘 아는 동네라 찍기 편해서 그랬을까요^^;?
    원작과의 관계에서, 버튼이나 슈마허는 '내가 배트맨을 좀 알거든? 근데 내가 원하는 배트맨은 이래'였다면
    놀란은 '난 배트맨은 몰라. 그래서 일단 원작 여기저기에서 끌어올래'였다는 느낌이었습니다.
    그 결과 원작에서 가져온 재료로 만들었건만 완성된 요리는 전혀 다른 맛? ^^

    니트 님 / 그 쇼를 위해서 목소리도 바꾸고 말이죠. 싫어하시는 분도 많지만 전 괜찮았..^^;;

    netyhobby 님 / 긴 시간을 들여 캐릭터의 발자취를 더듬은 보람이 있었습니다. ^^

    두드리자 님 / 그런데 저는 비판하는데 익숙하지 찬사를 보내는 데는 영 어색해서 말이죠. 으음.

    젊은미소 님 / 음, 그러셨군요. 입장은 충분히 납득하지만 혼자 축제중인 저로서는 조금 안타깝달까..^^; (왜!?)
  • 南無 2008/09/14 23:12 # 답글

    와타나베에 (!)가 안붙은 것을 납득할 수 없습니다!!!
  • glasmoon 2008/09/15 20:07 # 답글

    南無 님 / 좋아하는 배우이긴 한데, 근래 할리우드에서 아시아형 얼굴의 간판으로 너무 많이 나오는데다,
    비긴즈에서는 그 비중이 너무 작기도 했고, 원작의 극강 라스 알 굴에 비하면 좀 딸리는 듯도 하고,
    뭣보다 나중에 새로 등장한 알 굴의 얼굴이 확 깨버려서 말이죠. T_T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