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진화의 방향성 by glasmoon



HGUC #203 신금형 제타를 조립해 보았습니다.
어디에도 리바이브란 말은 없고 머시기 에볼루션이라기엔 단어가 너무 길고 하여간 신금형.
생물의 진화에서 어떠한 방향성이 없다는게 통설이긴 한데, 어쨌든 가장 큰 변인은 환경이므로
#041 제타를 14년만에 가동성 추구로 바꾸어 놓은 것은 건프라를 둘러싼 환경..이라 해도 좋겠죠.
그러나 누구처럼 정자세로 세워둘 뿐인 사람에게는 전혀는 아니지만 별 효과가 없습니다.
(#041과의 형태 비교는 이미 다른 분들께서 많이 해주셨으므로 생략합니다)


그걸 다 알면서 왜 구태여 구해다 조립했냐면, 일단은 미우나 고우나 HGUC 제타인데다,
웨이브라이더의 폼과 볼륨이 궁금했기 때문이죠.
물론 저 또한 #041 당시 과감한 포기를 통해 얻은 원작에서 튀어나온 듯한 형태에 열광했었으나
아무리 옹호해주려해도 그 슬림한 동체에 머리, 허리, 팔이 들어갈 공간은 도무지 없어 보이니^^;
일단은 요즘의 HGUC 변형기들처럼 WR용 코어에 각 부품을 해체 재조립하는 방식이긴 한데
#041과 달리 팔을 살려 두툼해졌음에도 생각보다 양호한 모양새입니다.
하비쇼의 전시품이 뭔가 허술해 보였던건 역시 관계자가 안티였던 것인가??


위에 십중팔구 정자세의 운명이라고 했지만 정확히는 WR 형태로 정자세(?)인 거겠죠.
이번 #203에 대한 가장 큰 궁금함이 제타 플러스들과의 조화에 있었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과연 너무 슬림하고 80년대 작화 스타일을 견지했던 #041에 비해 센티넬과의 위화감이 덜하네요.
이 셋을 제대로 손보고 칠해서 완성할 날이 올 것인가 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지만서도.

그나저나 반다이메, 제타 플러스의 다리 굴절을 이 만큼이라도 해줄 수는 없었던 게냐!!


HGUC 203 Z 건담
제타 플러스 플러스

덧글

  • 天照帝 2017/04/27 15:15 # 답글

    > 그나저나 반다이메, 제타 플러스의 다리 굴절을 이 만큼이라도 해줄 수는 없었던 게냐!!
    하라는 건 안 하고 안 해도 되는 건 기를 쓰고 정성을 들이는 변태 반다이... (먼 산)
  • glasmoon 2017/04/27 19:00 #

    제타 플러스 다리는 정말 이해가 안되는걸 넘어 설계 미스가 아닌가 싶을 정도입니다. -ㅁ-
  • 자유로운 2017/04/27 16:20 # 답글

    확실히 생각보다는 두툼하지 않군요. 뭐 쏘쏘 정도네요.
  • glasmoon 2017/04/27 19:01 #

    각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확실히 예상보단 나았습니다. RG처럼 맞물림이 떨어지지도 않구요.
  • 노이에건담 2017/04/27 18:21 # 답글

    팔다리 좍좍 접히는 가동성은 기본옵션에 늘씬늘씬 슬림한 몸매와 롱다리가 건프라가 갖추어야 할 기본덕목이 되어버렸죠.
    지금은 원작에 충실한 기동전사 건담이 아닌 가동전사 건담의 시대입니다.(쿨럭)
  • glasmoon 2017/04/27 19:02 #

    가동이나 WR에 욕심이 없다면 굳이 새로 지르지 않아도 된다는 반다이님의 깊은 배려입니다??
  • 무지개빛 미카 2017/04/27 19:38 # 답글

    하라는데는 힘을 안 쏟고 하지 말라는 것에는 힘을 쓰는 반다이를 몇 년씩이나 보시고도... 확실히 지금까지의 모든 오류를 수정한 것이 이번 신금형 제타인 듯 합니다.
  • glasmoon 2017/04/28 19:32 #

    소소한 단점이 일부 보이긴 합니다만 이젠 저도 관대해진건지(설마) 그저 귀찮은건지..;;
  • 무명병사 2017/04/27 19:49 # 답글

    이런. 포기하고 있었는데 구해보고 싶어지잖습니까. ()...)
  • glasmoon 2017/04/28 19:33 #

    구하세요! 구판은 MS로, 신판은 WR로 전시하면 감쪽같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루루카 2017/04/27 22:20 # 답글

    같이 둔 사진 보자마자 다리 꺾임이 눈에 딱 들어왔는데,
    아니나다를까 그 말씀 하시네요?

    저는 건담 베이스에서 실물 보고 왔는데, 참 잘 나왔다 싶으면서도... 그놈의 빨간 스티커...
    특히 쉴드의 빨간 스티커가 참 곤혹스럽더라구요.
    쉴드 색 조합이 그렇게 나온건, 1/100 구킷 제타 이후 정말 오랫만에 보게 되는군요.
  • glasmoon 2017/04/28 19:39 #

    제플은 무릎을 살짝만 가공해도 훨씬 꺾여질게 뻔히 보이는데 도대체 무슨 생각이었던 건지;;;
    실드는 신축 기믹을 위해서라고는 하는데, 변형에 쓰이는 것도 아니고 그냥 색상 따라가지 왜??
  • 동사서독 2017/04/28 08:24 # 답글

    팔뚝의 쉴드 연결 부위가 범용성이 높은 3mm 구멍이 아닌 것이 아쉽고 어깨 부분 관절이 자칫 몸통 쪽 연결 부분이 부러질 수 있단 얘기에 놀랬습니다. 구판을 간만에 만져봤더니 구판도 구판 나름의 단점이 있어서 신판을 사보긴 사봐야 될텐데... ㅜ ㅜ
  • glasmoon 2017/04/28 19:40 #

    제타의 실드는 범용 방어기구가 아닌 변형기구의 일부라는 반다이의 주장입니다? 쿨럭~
    어깨에 부품들이 좀 복잡하게 얽혀있어 살짝 위험해 보이긴 하더군요. 저야 움직일 일이 없어서--;;
  • bullgorm 2017/04/28 11:22 # 답글

    진화의 유일한 방향성이 있다면 그것은 가격..
  • glasmoon 2017/04/28 19:41 #

    아 납득하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