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9월에 본 영화들 by glasmoon


긴 연휴로 인해 열흘이나 넘게 정리하게 된 9월의 영화들입니다.



안드레스 무시에티, "그것"
간만의 강렬한 호러물인 줄 알았더니 소년 소녀들의 성장담

매튜 본, "킹스맨: 골든 서클"
걸작의 속편이 망가지는 방법의 정석을 알려주마



더그 라이만, "아메리칸 메이드"
미국이 막나가던 시절의 막나가는 이야기를 이리도 맛깔나게~

에드가 라이트, "베이비 드라이버"
자동차와 음악의 궁합이 좋은 건 알았지만 이정도일 줄이야!



소피아 코폴라, "매혹당한 사람들"
시선을 약간 바꾸니 꽤 달라지는 느낌과 생각들

마이크 밀스, "우리의 20세기"
나도 거쳐온 20세기이건만, 정녕 이런 시대가 있었더랬나



원신연, "살인자의 기억법"
다소 진부한 전개로 소모되기에는 아이디어가 아까운

김현석, "아이 캔 스피크"
코미디와 드라마, 문제 의식의 황금 비율. 그야말로 절묘하다



최진성, "저수지 게임"
실패했지만 당당한 중간 보고서. 과연 해피 엔딩이기를

제다 토룬, "고양이 케디"
터키의 고양이들, 제가 직접 만나보고 왔습니다!



오리올 파울로, "인비저블 게스트"
공은 들였지만 너무나 고색창연한 편의적 스릴러

후안 안토니오 바요나, "몬스터 콜"
가장 잔혹한 동화는 바로 현실과 나 자신이라는 것을



테일러 쉐리던, "윈드 리버"
어벤저스 두 멤버의 진짜 얼굴에 떠오르는 복수의 민낯


여기까지 모두 13편이었네요. 9월에 겪은 요요 후폭풍에 비하면 선방한 건가;?
그런데 또 9월과는 달리 기대보다 훌륭한 작품들이 많았기에 기분도 좋습니다.
특히 "베이비 드라이버", "우리의 20세기", "아이 캔 스피크", "몬스터 콜", "윈드 리버"가 좋았고
그 외에도 대체로 평균 이상은 됐죠. 제 기대와 방향이 달랐던 "그것"과 김빠진 "킹스맨"의 속편,
그리고 답정너식으로 몰아가는게 뻔히 보여 안쓰러운 "인비저블 게스트" 정도만 빼면.

유료 시사로 먼저 본 "블레이드 러너 2049"는 내일이나 모레 2회차를 볼 생각입니다.
뭔가 포스팅을 해야할 것 같긴 한데 제게 그럴 능력과 시간이 남아있을지 모르겠네요. -,.-


8월에 본 영화들
7월에 본 영화들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덧글

  • 알트아이젠 2017/10/11 23:02 # 답글

    이중에서 영화 네개를 봤는데, 대체적으로 같은 생각입니다. 그나저나 [블레이드 러너 2049]보기 전에, 주말에 도서관가서 [블레이드 러너] 파이널 컷판을 봐야겠네요. 연휴에 EBS에서 해준건 극장판이라고 해서요.
  • glasmoon 2017/10/12 13:13 #

    네 저도 얼핏 TV에서 하는걸 봤는데 나레이션이 깔리는걸 보니 극장판이더군요. 이제와선 그걸 찾아보는게 더 어려울 판인데요^^;;
  • 알트아이젠 2017/10/12 22:19 #

    아버지께서 (지우지만 않았다면)녹화 했다고 해서, 극장판이 궁금하면 고향 내려갈때 봐야겠습니다.
  • 노이에건담 2017/10/12 01:37 # 답글

    골든서클 : 위스키에게 분량을 빼앗긴 테킬라.
  • glasmoon 2017/10/12 13:15 #

    어느 분 왈, 채닝 테이텀은 오로지 그 잠깐의 댄스 타임을 위해 캐스팅되었을 거라는 농담을! 그런데 듣고보니 농담같지 않은게??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