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암스테르담의 새벽 산책 by glasmoon



요즘 세간에는 비행기 환승지에서도 얼마간 체류하는 스톱 오버가 유행이라 카더랍니다마는
가뜩이나 빡빡한 날짜에 그럴 여유는 없고, 그저 싼 티켓을 찾다보니 암스테르담을 경유할 뿐!
사이에 6시간이 뜨고 암스테르담은 공항과 시내가 가깝다니 옳다꾸나 네덜란드 밥이라도
먹어주마 외치고 봤더니 비행기가 스키폴 공항에 착륙한 시각 새벽 4시. orz
나가는데 한 시간, 왕복 이동에 한 시간, 들어와 대기하는데 두 시간을 빼고 남은 두 시간을
그냥 버릴 수가 없어 그저 암스테르담의 새벽 거리를 싸돌아다니기로 했습니다.



공항 열차를 타고 중앙역으로 나오니 바로 그림같은 광경이 땋~ 아 여기 운하의 도시였지.



일단은 크리스마스 시즌인지라 여기저기 분위기는 나지만 시간이 이래서야;;
물론 새벽에 술취한 젊은이들 왁자지껄 떠들며 돌아다니는거야 전세계 매한가지구요.



일단 큰 건물들 위주로 찾아보기 시작합니다. 먼저 역에서 가까운 암스테르담 구교회.
암스테르담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로 당시엔 가톨릭 성당이었으나 네덜란드가 신교화되면서
교회로 바뀌었다죠? 인근 홍등가(...)가 유명했다는데 시간이 이래서야 티도 안남.



시가지의 중심인 담 광장으로 나왔습니다. 뒤로 구 왕궁이 보이고...



그 오른쪽으로는 암스테르담 신교회도 있군요. 물론 당연히 입장 불능.



시간이 시간이라 연 가게가 있을 거라고는 기대도 안했는데, 있긴 있습니다!?
그래도 뭔가 네덜란드의 맛은 보겠다고 아무거나 하나 집어 우걱우걱~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박물관으로 바뀐 렘브란트의 집도 훔쳐보고...



계속 걷다보니 갤러리가 가득한 거리를 지나게 되네요. 재미있는 곳이 있어 한 장.



운하가 거미줄처럼 뻗어있고, 자동차 도로는 좁고, 사람들은 대부분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정말 특색있는 풍경.



내부가 밝게 빛나는 커다란 건물을 아래로 지나니...



거기가 암스테르담 국립미술관이었던 거죠.



그리고 그 앞에 놓인 산책의 목적지, 'I amsterdam' 사인.



공원과 함께 유명한 아이스링크도 있구요.



옆으로는 폼나게 번쩍거리는 반 고흐 미술관도 있지만 그야말로 그림의 떡.



시간이 다 되어 급히 되돌아옵니다. 동쪽 하늘이 밝아오기 시작하네요.



중앙역으로 돌아오니 오가는 사람도 늘었고 가게도 하나둘 열기 시작하는데
다 무슨 소용이랍니까. 저는 다시 공항으로 돌아가야 하는데.

뜻하지 않게 바삐 걸어다녔을 뿐이지만 그래도 나름 좋았던 암스테르담의 새벽 산책이었습니다.
언젠가 제대로 다시 올 날이 있겠죠? 있어야 할텐데..--;;


핑백

  • Dark Ride of the Glasmoon : 성당 여행; 스페인 마드리드 알무데나 대성당 2018-01-11 20:24:23 #

    ... 암스테르담의 새벽 산책 1712 스페인; 마드리드 누가 재미없댔어? 직접 들어가지는 않더라도, 마드리드를 찾은 관광객이라면 한 번쯤 그 앞 아르메리아 광장에서 맞은편의 왕궁과 함께 거대한 ... more

  • Dark Ride of the Glasmoon : 1712 스페인; 제국의 영광 톨레도 2018-01-16 21:10:49 #

    ... 올 수 있을까 고민하게 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음 뭔가 엄청 기대하고 좋았다는것 치고는 포스팅 내용이 좀 썰렁한가요? 제가 톨레도에 온 진짜 목적은 다음번에 이어집니닷! 암스테르담의 새벽 산책 1712 스페인; 마드리드 누가 재미없댔어? 성당 여행; 스페인 마드리드 알무데나 대성당 ... more

  • Dark Ride of the Glasmoon : 1712 스페인; 바르셀로나는 무얼 먹고다니나 2018-03-31 17:03:31 #

    ... 쌌고, 정말 최고였던..ㅠㅠ 한 10년쯤 뒤 사그라다 파밀리아도 계획대로(?) 완성되면 꼭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음 근데 그건 그때고 올해엔 또 어딜 가볼까나? (야야) 암스테르담의 새벽 산책 1712 스페인; 마드리드 누가 재미없댔어? 성당 여행; 스페인 마드리드 알무데나 대성당 1712 스페인; 제국의 영광 톨레도 성당 여행; 스페인 톨레도 대성당 17 ... more

덧글

  • 위장효과 2018/01/05 22:08 # 답글

    중앙역 바로 앞의 섹스 박물관도 못 보셨군요...^^(야 임마!!!)

    렘브란트 미술관이라면 제법 떨어진 편인데 거기까지라면...(뭐 유럽 여행가면 다들 그 정도 걷는 건 기본이 되어 버리니...^^)
  • 냥이 2018/01/06 12:10 #

    전세계적으로 직접적으로 못 적을 곳이 최소 한군데는 있어요. (체코에 XXXX 박물관이라던가 야간 체육관(이라면서 그림은...))
  • glasmoon 2018/01/08 20:04 #

    두 시간 사이 대략 10킬로는 걸었겠더라구요^^;
    그 박물관이야 뭐 존재는 알았지만 이제 그쪽으로는 흥미가 사라져서... 쿨럭~
  • 자유로운 2018/01/05 23:29 # 답글

    이국의 풍경은 그 나름의 맛이 있네요.
  • glasmoon 2018/01/08 20:05 #

    몇 나라 다니면서 유럽 풍경에도 어느정도 익숙해졌다고 생각했는데 네덜란드는 또 다르네요 ^^
  • 냥이 2018/01/06 12:13 # 답글

    유럽에는 오후 6시만 되면 영업 끗~! 이라서 문 닫는 곳이 많은지라...(덩달아 거리에 사람도 없어지니...)
  • glasmoon 2018/01/08 20:07 #

    그래도 크리스마스 시즌이라서인지 생각보다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문 연 가게는 안보이구만 어디서 나오는 건지..^^;
  • 라비안로즈 2018/01/06 16:16 # 답글

    음.. 환승덕분에 나름 새벽경치 감상을 즐기셨네요.. 색다른 여행이 되었겠습니다.
  • glasmoon 2018/01/08 20:08 #

    보통의 여행이라면 낮 일정이 빡빡해서 새벽에 나와보는건 생각도 못했을텐데, 덕분에 이색적인 경험이었습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