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킬몽거 전생의 복서, 크리드 by glasmoon


개성 가득한 미술과 음악, 존재감 가진 조역들에 최초의 흑인 수퍼 히어로라는 타이틀에도 불구하고
설 연휴의 어느날 "블랙 팬서"를 보고 나오는 심정은 '드디어 마블도 힘이 빠질 때가 됐구나' 였으나
그 감정 교차의 와중에도 매력적인 악역 에릭 킬몽거가 유독 빛났음은 나 또한 인정하는 사실인 바
감독 라이언 쿠글러와 배우 마이클 B. 조던의 오랜 인연에 대해 떠올리던 잡다한 상념은 결국
그들의 전작 "크리드"를 다시 꺼내보게끔 만들었으니...


라이언 쿠글러 각본/감독, 마이클 B. 조던 주연, 실베스터 스탤론 조연/제작의 2015년작 "크리드".
어머니를 잃고 고아원에 보내져 싸움을 일삼으며 위태로운 삶을 이어나가던 소년 아도니스 존슨은
어느날 생면부지의 친절한 여성에게 입양되며 친부의 이름, 아폴로 크리드를 알게 된다.
아버지의 유산과 양어머니의 사랑 속에 제대로 교육받아 반듯한 인텔리로 거듭난 아도니스.
그러나 싸움에 대한 갈망은 그를 링으로 내몰고, 결국 자신이 가지고 누린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아버지의 친우가 있는 필라델피아로 향하게 되는데...


재능 있는 양아치가 인생의 쓴 맛을 본 뒤 훌륭한 코치의 지도로 성장하여 삶의 의미를 발견한다는
복싱 영화의 왕도 및 거기에서 비롯된 클리셰를 훌륭하게 답습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이 영화는
의외로 두 가지 요소에서 차별화를 내세우니, 하나는 더이상 잃을 게 없어 싸움에 뛰어드는게 아닌
가졌던 많은 것을 내려놓고 싸움에 나서고자 하는 것이오, 다른 하나는 그 싸움의 이유이자 스스로
짊어진 가장 큰 짐의 무게가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이름이라는 것이다. 그 중요하기 이를 데 없는,
그러나 어디까지나 허구로 가공된 이름에 누구도 이의를 달지 않고 기꺼이 수긍하게 만드는 힘은
40여년간 쌓인 원작의 무게, 그리고 이제 옆으로 비켜앉은 스탤론의 주름과 흰 터럭에 있다.

비록 이런저런 사정이 겹쳐 국내 개봉이 이루어지지 못해 아는 사람만 아는 영화가 되어버렸지만
"록키 발보아"가 권투 선수로서의 록키의 이야기를 훌륭하게 마무리지은 걸작이라 한다면
"크리드"는 록키의 이야기가 다음 세대에도 계속되며 이어진다는 의미를 담은 수작이랄까나.
덕분에 마이클 B. 조던 또한 "판타스틱 4"의 악몽을 떨쳐내고 재기에 성공하는 한편
감독과 인연을 이어나가 정초 "블랙 팬서" 흥행 최대의 기여자이자 가장 큰 수혜자가 되었으니
역시 가상의 이름(크리드)이든 실제의 이름(마이클 조던)이든 잘 짓고 볼 일이다. 으응??


덧글

  • 위장효과 2018/02/27 19:02 # 답글

    암으로 투병중인 역할의 스탤론이라는 매우 희귀한, 하지만 결코 낯설지만은 않은 모습에 담겨있는 이야기의 힘이란 게...
  • glasmoon 2018/02/28 15:33 #

    요즘 들어 문득, 스탤론의 전성기가 레이건 시기와 맞물리지 않았다면 어떤 영화들을 보여주었을지 궁금해지곤 합니다...
  • SUPERSONIC 2018/02/27 19:24 # 답글

    2015년 한 해에 잘 만든 수작과 형편없는 고무닦이에 동시 출연한 조던
  • glasmoon 2018/02/28 15:34 #

    데뷔때부터 함께한 두 감독의 동앗줄을 잘 잡고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썩었을 줄이야..--
  • 소시민 제이 2018/02/27 21:31 # 답글

    스승이 훌륭했기에 조낸 잘 싸웠던 거군요?!

    (그런데 왜 권투 글러브를 안 쓰나효? 스승님 능욕 하시나여?)
  • glasmoon 2018/02/28 15:35 #

    록X : 난 너에게 그따위 가르친 적 없다 이눔아!! (피를 토한다)
  • 두드리자 2018/02/27 22:20 # 삭제 답글

    이름이 확실히 중요하긴 합니다. 예를 들어 대한민국에서 '김정은'이라는 이름을 가지신 분들은...
  • glasmoon 2018/02/28 15:37 #

    찾아보진 않았지만 적지않은 분들이 번거로움에도 불구하고 개명 신청하셨을 줄로 압니다.
    웃긴건 북쪽에서도 그 이름은 -물론 반대 이유로- 강제 개명당했다는게 아하하....
  • 노이에건담 2018/02/28 03:31 # 답글

    속편에서는 러시아의 이반 드라고를 찾아가서 아버지의 원수를 갚겠군요.
  • glasmoon 2018/02/28 15:45 #

    에에? 듣고보니 갑자기 솔깃한;;; 돌프 자네 영화 하나 찍어볼 생각 없나? 이번엔 맞아죽는 역이야~
  • 위장효과 2018/02/28 20:15 #

    실제 속편이 기획중인데 상대로 드라고 부자가 나온다고 합니다(이반 드라고는 당연히 돌프 성님. 브리짓 닐슨까지는 안 부르는 거 같고...)
  • 노타입 2018/03/01 18:16 #

    저도 크리드를 무척 좋게 봤는데 '아버지의 원쑤-!' 하며 굳이 시리즈중 가장 망작인 4편을 떠올리게 만드는 속편을 만드는지 상당히 불안합니다. 수작의 성공에 미련을 못버리고 속편을 계속 만들며 시리즈를 산으로 몰고갔던 록키와 람보가 떠올라서 말이죠. 다만 가장 강한 적수였던 드라고와 인생말년에 만나서, 부질없는 애국심 국가주의를 냉소하며 인간 대 인간의 교감을 나누고 무뇌아적이었던 냉전시대를 참회하는 의외의 수작이 되어주길 바라는걸 보니 저도 이넘의 팬심은 어쩔수 없...
  • glasmoon 2018/03/02 18:49 #

    뜨아~ 찾아보니 정말 속편 계획이 진행중이로군요. 아니 이건 정말..;;
    정말이지 스탤론 형님의 가장 큰 단점은 좀 된다 싶으면 멈출 때를 도무지 모른다는 거죠. 그나마 본 시리즈는 완전히 끝냈고 스핀오프니까 다행이라 해야하나 그래도 막장의 재미는 있었던 4편 드라고와의 재회가 은근 기대된다고 해야하나 막장을 뒤집어 또다른 감동의 도가니탕을 설마--;;;; 아 노이에건담님 위장효과님 노타입님 우리 모두 같이 손잡고 기도를... 쿨럭쿨럭!
  • 포스21 2018/02/28 13:17 # 답글

    아,크리드 도 한번 봐야 하는데...

    블랙팬서는 여성 캐릭터들이 인상적이더군요. 남캐들은 좀...
  • glasmoon 2018/02/28 15:44 #

    역시 수년간 좀비들을 도륙하며 수련해오신 미숀 여사의... 쿨럭~
  • 잠본이 2018/03/03 15:09 # 답글

    크로니클 볼때만 해도 조던은 가장 먼저 퇴장하는 역이라 이렇게 뜰줄은 몰랐죠.
    오히려 유망주였던 데인 드한이 비틀비틀하는걸 보면 역시 사람은 작품을 잘 잡아야...
  • glasmoon 2018/03/05 20:44 #

    찌질한 인상에 조퇴까지 해서 뭐 얼마나 되겠냐 싶었건만... 역시 줄을 보는 것도, 줄을 잡는 것도 능력입니다?
    말씀대로 데인 드한은 개인적인 매력에도 불구하고 요새 참 한결같더구만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