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백수의 왕.. 아니 졸? by glasmoon


우와, 3연속으로 건프라 조립 포스팅이라니!!
주말 내내 천조국 황상 폐하와 윗동네 대장님, 우리 대통령님까지 얽혀 세상을 몇 번이나
들었다 놨다 하시는 바람에 집에서 꼼짝없이 뉴스에 귀를 쫑긋 세우며 열심히 봉지만 깠습니다.
그 마지막은 가장 최근에 발매된 HGAC 리오~ 사자의 이름을 가진 최고의 폭죽~


톨기스와 마찬가지로 건담 세계관에서는 보기 드문 튼실한 허벅지가 아주 매력적이군요~ *ㅁ*
사각형 센서로 전체를 채워버린 안면은 방영 당시에는 충격적인 디자인에 적응하기 힘들었는데
OZ측 양산기들이 계속 이 기조를 유지한데다 양산기의 몰개성(...)을 잘 드러내는 부분도 있어서
지금은 꽤나 정겹기까지 한 인상이 되었습니다?
애프터 콜로니 출신답게 우주세기 대비 머리 하나는 작은 편이고, 상체와 팔은 더더욱 작군요.
별반 다르지 않은 크기에 온갖 분할과 기믹을 쑤셔넣은 RG 톨기스는 대체 어떨런지..--;;
반다이가 에볼루션 어쩌고 하며 저렴한 가격과 쉬운 조립성을 내세웠는데 저렴한건 잘 모르겠지만
워낙 단순한 디자인에다 관절 구조도 간략화되어있어서 상대적으로 금방 조립되는건 확실합니다.


부품 하나로 2축 관절을 구현한 무릎이나 단순 1축으로 높은 굴절률을 보이는 팔꿈치는
원본 디자인과 건프라 설계가 잘 맞아들어간 결과라 하겠죠. 그런데 단순화하기 위해 폴리캡 없이
PS 수지 그대로, 그것도 C형 가공이 된 상태로 끼워넣는 방식이다보니 동작 마모에 대한 강도가
얼마나 될지 조금 불안한 구석은 있습니다. 허리와 발목 등 일부에만 쓰인 볼형 폴리캡도
부품이 꽉 물지 않고 끼워넣는 형태인지라 발목(과 발목장갑)은 포즈 잡다보면 잘 빠지는 편이고,
반대로 PS 수지를 볼형 폴리캡처럼 가공한 부품으로 조립된 어깨는 너무 빡빡한 감이 있구요.
결론적으로 시도는 좋았지만 성과는 그닥;; 어차피 단순한 리오니까 쓸 수 있기도 했겠지만.
그런데 리오 머신건의 저 물통형(?) 탄창의 급탄 구조는 어떻게 되는 걸까요? 아시는 분??


약간 사양이 바뀌어 "빌드 다이버즈"에서 폭죽 무인기 역할을 맡고 있기도 한 리오인데,
"빌드 파이터즈" 시절 비슷했던 하이모크는 저에게 없으므로 외전 출신의 짐/짐을 데려왔습니다.
단촐한 구성은 비슷하고, 크기는 짐 쪽이 크고, 품질도 그쪽이 조금 낫고, 가격은 리오가 낮군요.
사실 요새 건프라에서 1천 엔이라면 확실히 저렴한 가격이긴 하지만 같은 값에 품질의 끝을 찍은
"철혈"의 그레이즈가 워낙 확고하다보니. 거기에 비하면 짐/짐의 1천 6백엔은 대체..--;;;;

이왕 이렇게 된거 다음에는 비우주세기의 양산기들을 꺼내다 비교해봐야겠습니다. ^^

덧글

  • 무명병사 2018/05/28 15:01 # 답글

    이 킷의 유일한 단점은 C형 관절... 그거 한 방으로 잘 뽑힌 걸 현대기술로 뽑은 FG로 만들어버렸습니다.
    짐, 짐 커맨드, 한랭지형 짐이 800엔이고 자쿠II가 1000에 진과 그레이즈와 그리모어가 1000엔이며 ...
  • glasmoon 2018/05/28 20:44 #

    PS 소재를 가지고 이정도 정밀도로 뽑아내는 반다이의 기술력이 대단하긴 한데, 관절에 C형 가공 도입은 어째 좀..^^;
    초창기 HGUC야 물가상승분이 있으니 직접 비교하기 뭣하지만 비교적 최근의 그레이즈에는 아무래도 밀리죠? (그리모어는 1400엔~)
  • 자유로운 2018/05/28 15:14 # 답글

    관절 빼면 완벽인데 역시 반다이. 태업할 줄 압니다.
  • glasmoon 2018/05/28 20:44 #

    뭐 태업... 까진 아닌것 같고, 실험 정신이 좀 과했다고 쳐줍시다. ^^;
  • 이굴루운영팀 2018/05/28 15:21 # 답글

    자쿠 머신건식 드럼탄창에서 늘인거라고 보시면 됩니다.
    http://pds14.egloos.com/pds/200902/05/41/a0109941_498aef40c0853.jpg
  • glasmoon 2018/05/28 20:47 #

    헉 그냥 원반형 탄창을 두껍게 만든 건가요? 하긴 그게 아니면 저런 모양이 나올 이유가 생각나지 않긴 하지만서도..;;
  • 무지개빛 미카 2018/05/28 18:02 # 답글

    저렇게 보니 짐/짐이 얼마나 강해보이는지 알겠습니다. 짐/짐 머리는 반드시 건담 머리로 바꾸어야 하는군요.

    그리고 저 머신건.. 암만 보아도 설마 대형 상수도 파이프 잘라 만든건 아니겠죠?
  • glasmoon 2018/05/28 20:47 #

    총몸, 총구, 탄창의 형태가 기막히게 어울려 제 눈에는 자꾸 물총으로만 보입.. 읍읍!
  • 두드리자 2018/05/28 19:35 # 삭제 답글

    최대한 단순하게 만든 덕에 대량생산에 적합한 디자인이네요. 터지는 데에도 적합해서 문제입니다만.
  • glasmoon 2018/05/28 20:48 #

    폭죽이야 늘 있어왔지만 저 동네는 건담들이 워낙 킹왕짱 세다보니 폭죽의 처지가 더더욱 안쓰럽던..;;
  • 나르사스 2018/05/28 21:53 # 답글

    짐짐이 가성비가 안 좋은가보네요???
  • glasmoon 2018/05/29 20:08 #

    경량 체형에 건-사벨-실드의 소박한 무장을 가지고 1600엔이라면 저렴하다고는 할 수 없죠.
    물론 건프라도 가격 인플레이션이 한창 진행중이고, 국지형 머시깽이같은 극악맞은 제품에 비하면 아주 양호합니다만--;
  • 노이에건담 2018/05/29 05:03 # 답글

    짐짐은 짐 헤드를 달고 나온 건담이니까요.....(퍽퍽퍽)
  • glasmoon 2018/05/29 20:11 #

    진정한 건담이 될 수 있었던, 짐의 또다른 가능성의 모습입니닷!
  • 달팽한아 2018/05/29 10:13 # 답글

    지금 집에 4상자가 있는데 언제 조립늘 할런지...주다를
    분대장으로 레드베레를 부분대장으로 한 분대를 만들까요 ㅋㅋ
  • glasmoon 2018/05/29 20:12 #

    무난무난의 극을 달리는 모양새라 색깔만 적당히 맞춰준다면 어디에 갖다놔도 어울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