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러시안 로망스 by glasmoon


러시아의 대문호 레프 톨스토이의 역작 "안나 카레니나"를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라면
비비안 리 주연, 줄리앙 뒤비비에르 연출의 전설의 1948년작을 먼저 떠올리는 분도 계시겠고,
최근 키이라 나이틀리를 내세워 조 라이트가 만든 2012년작의 기억이 남은 분도 계시겠지만
어째서인지 저는 1997년의 이것이 생각납니다.


와우~ DVD 표지가 연식을 말해주는군요. 영화는 1997년에 나왔고 DVD는 2000년에 출시된
버나드 로즈의 "안나 카레니나". 저는 어려서 친구들과 달리 "라 붐" 등에 별로 혹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사상 최강의 인트로를 가진 주제가의 버프를 한껏 받은 "유 콜 잇 러브"는 일단 예외;;)
소피 마르소의 얼굴이 박힌 포스터를 보는 순간, 그리고 그 옆의 숀 빈을 보는 그 순간만큼은
제가 어려서부터 생각해왔던 안나와 브론스키가 그대로 살아나온게 아닐까 싶을 정도였습니다.
색다른 해석과 남다른 개성을 추구하는 밀레니엄 이후의 추세와 달리, 고전 명작의 영화화라면
아직까지는 정석적인 대작을 만들던 90년대의 분위기도 있거니와, 게오르그 솔티의 지휘 아래
차이콥스키, 라흐마니노프, 프로코피예프 등 러시아 명곡들을 쏟아부은 사운드트랙도 있어서
방대한 원작과 굳이 비교하지만 않는다면 '낭만적인 러시아'를 표방하는데는 차고 넘칠 정도였죠.
이와 비슷한 느낌을 받은 거라면 니키타 미할코프의 2000년작 "러브 오브 시베리아" 정도려나.


간만에 영화를 본 김에 어마어마한 원작에도 기필코 도전하고 싶었으나, 한정된 시간에 좌절하고
대신 '언젠가 리스트'에 같이 올라있던 표도르 도스토옙스키의 "죄와 벌"을 꺼내어 읽었습니다.
한 20년만인가? 설마 더되나?? 하여간 정말 오랜되어 흐릿한 인상 뿐이라 정말 새롭더라구요.
등장 인물 이름 어렵기로는 러시아 소설 중에서도 원톱이지 싶고, 게다가 말들은 어찌나 많은지
눈으로 읽고 있는데도 어째 귀가 아파지는 기분이지만 그래도 만만찮은 분량을 후딱 읽어치우게
만드는 흡인력은 대단합니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까지 마저 꺼내고 싶지만 일단 여기까지.

그래서 갑자기 웬 러시아 영화에 러시아 문학 타령이냐구요?
뭐 있겠어요. 작년 살짝 맛을 본 대조국의 강렬함을 잊지 못해, 이번엔 서부 본토로 갑니닷!
그런데 항공권 미리 예매해놓고보니 아뿔사 월드컵~ 숙박비 관람료 모두 따블 아싸~~ orz

덧글

  • 두드리자 2018/06/22 00:04 # 삭제 답글

    러시아는 지금 축제중이겠군요. 그런데 우리나라는... 우리나라는.... (유효슈팅 0 + 장현수라니)
  • glasmoon 2018/07/03 22:16 #

    이번에도 바닥에서 시작해서 극적으로 좌절하는 루트를 그대로 답습했네요. ^^;
  • 노이에건담 2018/06/22 03:28 # 답글

    서부 본토라면 모스크바나 상트페테르부르크쪽으로 가시는군요.
    신태용 감독의 트릭에 낚여서 스웨덴전 경기를 치킨 먹어가며 본 호구는 그저웁니다. ㅠ.ㅠ
  • glasmoon 2018/07/03 22:16 #

    그러던 팀이 독일전에서 그런 경기를 할 줄이야;;;;
  • 보노보노 2018/06/24 17:04 # 삭제 답글

    워낙에 오래전에 읽어서 그런가... 기억... 아니 인상이 흐릿한데... 암튼 아무리 읽어봐도 안나양의 심정을 이해할수 없어서 포기... 부활은 좀 나은 편인데... 그것도 마지막 카츄사의 선택을 이해할수 없었고... 제가 읽기엔 전쟹과 평화가 그나마 이해가 쉽더군요... 도스토옙스키는 더 난해...
  • glasmoon 2018/07/03 22:18 #

    사실 어릴때 필독서라니까 반쯤은 의무감에 읽었던 거라 이미지만 흐릿한데, 나이가 곱절이 되어 다시 읽어보니 완전히 다른 내용이더라구요.
    이참에 줄줄이 다시 다 읽어보면 좋을텐데 음, 시간이;;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