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피트로드 - 패트레이버 1/24 98식 특형 지휘차 (완성) by glasmoon



피트로드의 98식 특형 지휘차 번갯불에 볶아먹기, 어찌어찌 성공은 했습니다?



일본 경시청 98식 특형 레이버 지휘차, 통칭 '지휘차'인 이 자동차는 경비부 특과 차량 2과의
백업 차량으로 실제 임무를 수행하는 포워드(레이버)를 보조하고 지휘하는 역할을 맡습니다.
98식 레이버 잉그램과는 바늘과 실의 사이여서 왕년의 1/60 스케일 구판 프라모델 시절부터 같이
모형화 되었는데, 1/35 스케일로 MG가 진행되었을 때는 EX 모델로 나왔고 심지어 SD 체형의
D 스타일 시리즈에서도 2호기와 묶여 나왔었죠. 다만 한결같이 스케일이 스케일이다보니 크기가
작고 디테일이 떨어지게 마련이었는데, 2009년 야마토가 1/24 스케일의 대형 잉그램을 출시하면서
2년 뒤 그에 맞춘 1/24 스케일의 지휘차가 피트로드에 의해 만들어져 발매되었던 것입니다.



차량 자체는 경량 버기카에 장갑판을 씌우고 경찰용 부가 장비를 설치한 형태입니다.
공간이 없는 프론트에다 뒷 펜더의 인테이크, 후면의 방열구 등으로 미루어 분명 엔진을 뒤에 실은
차량일텐데도 하면의 디테일은 어째 프론트 엔진인 것처럼 묘사되었다는게 약간 모호했죠?
함선과 전투기 계열 프라모델과 관련 옵션 부품을 주로 생산하는 피트로드의 첫 캐릭터 모형이지
싶은데 노하우가 없어서 그런가 제품을 아주 솔직하게 만들어 놓았습니다. 별 꼼수나 잔머리 없이
표현할거 표현하고, 분할할거 분할하고, 뚫을거 뚫어놓은 식이죠. 하체의 서스펜션 쪽에서는
옛날 옛적의 타미야처럼 의미없는 샤프트와 스프링이 들어가긴 했습니다만. ^^;



저로서는 피트로드의 프라모델을 만지는게 처음이라 함선이나 비행기 쪽으로는 품질이 어떠한지
잘 모르겠는데 최소한 이 키트의 품질은 준수한 편입니다. 단차나 파팅 라인도 크지 않고, 중요한
차체는 아예 사포질 없이 작업 가능한 수준이며, 부품들의 유격도 간편한 스냅타이트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헛돌거나 깎아낼 필요도 없는 적당한 정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가동 요소에서는
딱 들어맞지 않아 문짝은 적당히 갈아내었고 창문들의 힌지는 매우 얕아 주의가 필요합니다.



문을 열면 2소대의 백업인 시노하라 아스마 순경과 함께 구세기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계기판이
보여야 하는데... 너무 어둡군요. -_-



이왕 이렇게 된거 남자의 로망 풀 해치 오픈!
조수석의 쪽창은 물론 도어의 보호판과 그 안의 그물망까지 재현한 정성(?)이 눈물겹습니다.



그러나 이 제품의 진정한 가치는 달리 있으니, 극장판 1편 기준의 2소대 대원들 포함이라는 것!
드라이버인 아스마 외 3인의 1/24 스케일 피규어가 도색 완료된 상태로 동봉되어 있습니다.
그렇죠. 지휘차 따위 이 피규어들의 디스플레이 베이스일 뿐인 것을..ㅠㅠ



도색 완료된건 좋은데 그냥 부분별로 단색 도장한 거라 윤곽을 정리하면서 약간 더렵혔습니다.
완전 재도색할 사람을 위해 어깨와 모자의 마킹을 데칼로 제공하고 있지만 뭐 그럴 필요까진?
2미터가 넘는 거구를 자랑하는 야마자키 히로미 순경은 그 대전차 라이플 덕분에 강렬한 존재감을
발하는데 이제와서 보니 총열이 너무 밝네요. 그 부분만이라도 색을 새로 입힐걸 그랬나;



2호기의 백업이면서 어째서인지 1호기 지휘차에 더부살이한 신시 미키야스 순경은 피규어들 중
특유의 표정이 가장 잘 표현된 편이네요. 안경도 무려 클리어 부품에 도색까지 된 것.



정식 2소대 대원은 아니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 인물이라면 역시 카누카 클랜시 경사!
카누카 치고는 눈이 좀 큰가요? 예쁘면 됐지 뭐~ 입국 심사에서 관광하러 왔냐는 질문에 전쟁하러
왔다고 대답하는 센스! 소지한 오토매그의 디테일도 괜찮은 편인데 이 각도에선 잘 안보이네;;



그럼 이걸로 끝이냐? 노노~ 포워드 이즈미 노아 순경, 98식 레이버 잉그램 '알폰스'와 함께 등장!!



누차 강조하지만 레이버란 이렇게 거대한 로봇이었던 겁니다! 크기 전달을 위해 사진도 큽니다?



자 이제 멤버가 갖추어졌으니 특차2과 2소대 출동!



방주에 진입한다! 전투 준비!!



사건 해결 후 바빌론 프로젝트의 현장을 내려다보는 특차2과 대원들.
...이라고 분위기 좀 내보려 했구만 실패; 창문 바깥을 어떻게 닦는담??
어째 1999년을 한참 지나 2019년이 되었는데도 2족 보행 중장비 같은건 코빼기도 안보이는 현실~


일직선 스트레이트에다 귀찮은 작업들 무시하고 오류 수정도 없는 완전 날림 공사였지만
그래도 모처럼 완성하니 기분은 좋네요. 작년의 작은 스타워즈들을 제외하면 모형으로는 5년만,
자동차로는 9년만의 완성작이 되는군요. 피트로드에서 이 모형을 그대로 도색 조립한 완제품도
판매했었는데 프라모델과의 가격 차이가 5천 엔 정도였던 걸로 기억됩니다. 어차피 날림 공사라면
도료값과 시간, 그리고 완성품에 추가된 고토 대장의 피규어를 생각할때 완성품이 나았을지도;;;

아무튼 간만에 시동 걸었으니 날림 공사 몇 개 더 진행할지 어떨지? 기대하지 마시라~~


98식 특형 지휘차 (4)
98식 특형 지휘차 (3)
98식 특형 지휘차 (2)
98식 특형 지휘차 (1)
피트로드 - 패트레이버 1/24 98식 특형 지휘차

핑백

  • Dark Ride of the Glasmoon : 2019년 11월, 로스 앤젤레스 2019-11-28 05:49:55 #

    ... 이 비슷한 제목의 포스트를 올렸던 것 같은 기분이 드는데 말이죠. 이곳이 로스 앤젤레스는 아니지만, 2019년 11월의 끄트머리에 '그것'을 간신히 완성했습니다. 계획대로라면 1998년식 경찰차에 이어 2019년식 경찰차로 올 2월에 완성되었어야 했는데 어느 분께서 되도않는 말씀을 주시는 바람에 보류, 그래도 11월 전에는 만들겠거니 했지만 아니나다를까 11월 ... more

덧글

  • 두드리자 2019/01/16 18:17 # 삭제 답글

    2호기와 그 지휘차가 안 보이는 걸 보니 박살난 모양이군요.
  • glasmoon 2019/01/17 15:32 #

    신시가 여기 있으니 확정입니다!?
  • 자유로운 2019/01/16 18:58 # 답글

    잘 어울리는군요. 멋지네요.
  • glasmoon 2019/01/17 15:32 #

    색상도 다르고 마감도 달라서 이질감이 있지만 사소한(?)건 넘어가기로(...)
  • 한뫼 2019/01/16 20:28 # 답글

    초미세먼지에 휩싸인 ...
  • glasmoon 2019/01/17 15:33 #

    그나마 괜찮은 날이라서 저정도입니다. 심한 날은 아예 안보여요~ ㅠㅠ
  • 2019/01/16 20:5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1/17 15:3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9/01/20 03:3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음음군 2019/01/17 00:08 # 답글

    오오 완성된 지휘차 정말 멋집니다.
    역시 잉그램 옆에는 지휘차가 있어야 멋진거 같아요.
    ..그리고 여기에 더해서 수송트레일러까지 있다면 금상천화...(어이)
  • glasmoon 2019/01/17 15:39 #

    1/24 스케일로 몬스터급 트레일러라... 하긴 서양의 어느 덕있는 분은 만드셨을 법도..;;;;
  • 노이에건담 2019/01/17 02:17 # 답글

    이렇게라도 오토문의 명맥이 끊어지지 않고 이어지는 것이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 glasmoon 2019/01/17 15:39 #

    으악~ 그런 부끄러운 이름은 잊어주세요~~
  • 노에미오빠 2019/01/17 07:06 # 삭제 답글

    카누카의 골반이 먼저 눈에 들어오는군요, 좋은 킷입니다......
  • glasmoon 2019/01/17 15:40 #

    작은 크기인데도 피규어의 조형이 괜찮죠? 역시 지휘차 따위는 베이스였어...
  • 모리유 2019/01/17 11:54 # 답글

    98식 지휘차 좋지요 더 큰 1/12로도 나와주었으면하는 물건중하나입니다. 참고로 피트로드 1/700 함선들 꽤 디테일이 가늘고 괜찮습니다.
  • glasmoon 2019/01/17 15:41 #

    저는 옵션 쪽만 몇 개 만져봤었는데 이거 만들어보니 전공 분야에서는 한가닥 하겠다 싶었습니다. ^^
    지휘차가 1/12로 나온다면, 음냐, 가능성을 떠나 그건 그것대로 굉장하겠군요~
  • 지퍼맨 2019/02/12 13:00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저도 같은 제품을 샀는데요, 대체 어떻게 캐릭터들을 태우는거죠...
  • glasmoon 2019/02/12 13:14 #

    균형을 잘 잡으면 올려둘 수 있는데 조금만 건드려도 굴러떨어지기에 고정이 필요합니다.
    저같은 경우는 엉덩이나 발바닥에 양면 테이프를 작게 잘라 붙였네요. ^^
  • 지퍼맨 2019/02/13 09:23 # 삭제 답글

    친절한 답변 감사합니다. 저는 도구가 없어서 이번에 처음으로 완제품 사봤는데 생각보다 만족스럽네요. 아쉬운게 오래된 키트라서 그런지 전면창을 여닫을때 문고리? 그 부분이 박살이나서 가동이 잘 안되네요 흑흑... 나중에 패트레이버 작품 만들게 되면 놀러오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glasmoon 2019/02/13 14:03 #

    아 완성품을 구입하셨군요. 조립품이든 완성품이든 오래돼서 구하기 어렵다던데 용케~ ^^
    만들면서 힌지들이 약해 불안불안 하더라니 이걸 그대로 완성한 제품이라고 별 수는 없었겠네요;;
  • 잉그램 2019/11/12 16:42 # 삭제 답글

    안녕하세요 실례지만 얼마에 구매하셨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 glasmoon 2019/11/12 19:27 #

    오래돼서 정확한 구입가는 기억나지 않지만 찾아보니 현지 발매가가 5천엔 정도였네요. 완성품은 그 두배 정도였나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