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아폴로 11호: 달착륙선 (하강단) by glasmoon



발사일이 임박한 가운데, 아폴로 11호 만들기 세 번째는 달착륙선(LM) 중에서도 하강단입니다.
11호 본선(CSM)에 비유를 하자면 상승단이 사령선(CM), 하강단이 기계선(SM)인 셈인데
가장 중요한 달 착륙을 책임지는 한편 달을 떠날 때는 상승단을 위한 발사대가 되기도 하죠.
빠듯한 이륙 중량을 맞추기 위해 그램 단위로 처절한 감량을 추구하면서 외부 단열 패널 대신
내열 필름을 둘둘 말아버린 결과 다소 엉성하면서 매우 개성적인 외관을 갖게 되었습니다.



상하단 가조립 사진을 분명히 찍었는데 실수로 삭제했는지 보이질 않네요. -_-
설명서상으로는 상단부터 조립하지만 여러 조각의 패널들을 이어붙이는데 애로가 꽃피겠기에
하단을 먼저 만들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시작하자마자, 부품들끼리 맞아들어가지가 않아요~
표면 처리 한다고 사람의 손을 많이 탄 원형이라 그런가 갈아내고 휘고 해도 어째 도통--;;
일단 아래위 부품을 접합하고 밑색을 칠한 뒤, 착륙선의 생명인 금박지(...)는 어떻게 하느냐~



물론 베어메탈 호일이지요. 10년 전에 구입하면서, 은색은 당장 자동차의 크롬 장식에 쓰지만
금색은 언젠가 우주선이라도 만들 때나 쓰게 되겠구나 싶더니 정말 그날이 오고야 말았습니다.
실제 달착륙선의 그것은 조금 더 붉은 색조가 돌지만 이것저것 가릴 형편은 아니니 이대로 고고!



먼저 은박부터 붙여봅니다. 여기야 주름 생긴다고 티날 것도 아니고, 아니 오히려 자연스럽게
생겨야 좋은가? 스트레스 없이 쾌적쾌적~



반대편 윗면으로 올라와 여기 작업할 때까지는 그래도 괜찮았죠. 아직 할만해!



하지만 금박 부분으로 오니 난이도가 확 올라가는데, 각 면마다 모양과 크기가 제각기 달라
전부 재단해야하고 굴곡도 복잡해져 잘 안붙기 시작합니다.



정신이 대략 멍해지는 가운데 옆면과 윗면까지 붙였습니다. 차라리 여기서 한 번 쉬었더라면
좋았을 것을, 여기까지 왔으니 아랫면까지 갑니다.



한 장으로 크게 잘라 작업했으면 조금 더 편했으려나, 재료 아깝다고 남은 짜투리들 가지고
땜빵하듯 이어붙였더니 여기저기 계속 찢어지고 작은 조각들은 자꾸 떨어져나가고...
반복되는 작업 속에 머릿속이 하얗게 되어가면서 창밖도 점점 하얗게 밝아오는데...
세상에 내가 밤을 새다니! 밤샘 작업이라니!!

덧글

  • 두드리자 2019/07/12 19:00 # 삭제 답글

    사람보다 큰 필름을 달착륙선에 붙이는 기술자들의 노고를 조금은 체험하셨군요.
  • glasmoon 2019/07/15 14:54 #

    패널을 붙이는 것보다 무게는 확실히 줄였겠지만 시간은 훨씬 더 걸렸다는걸 알았습니다! orz
  • 노에미오빠 2019/07/12 19:15 # 삭제 답글

    딸아이가 키세스 먹고 만들어놓은 금박은박 덩어리가 떠오릅니다요..
  • glasmoon 2019/07/15 14:55 #

    오 정말, 사령선처럼 매끈한 부분에는 안되겠지만, 주름진 착륙선에는 그걸 쓸 수도 있겠네요??
  • 자유로운 2019/07/12 21:57 # 답글

    아니 밤샘이라니 괜찮으십니까?
  • glasmoon 2019/07/15 14:55 #

    완전 밤샘은 아니고 새벽이 오는걸 보고 조금 자긴 했지만... 이제 버겁네요. ㅠㅠ
  • 노타입 2019/07/13 13:52 # 답글

    사령선도 효과가 좋았지만 진짜 포일로 쌓인 LSM에는 정말 딱이네요. 지금 저 제품이 미국 아마존에서 $280에 달해서 지르질 못하고 있는데 (1/72 새턴V는 거의 $600) 작업 하시는걸 보니 너무 지르고 싶어집니다.
  • glasmoon 2019/07/15 14:58 #

    날짜가 다가올수록 프리미엄이 하늘을 찌르는군요~ 정가의 두 배 정도에 구한 저는 정말 운이 좋았던 듯;;;
  • 노타입 2019/07/15 15:06 #

    유리달님 제작기 때문에 프리미엄이 더 뛸것 같아요 T_T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