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7월에 본 영화들 by glasmoon


방학이나 명절 등을 노리는 대목 시즌에는 거꾸로 볼만한 영화들이 줄어드는 바,
정말 단촐했던 7월에 본 영화들 정리합니다.



존 왓츠,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산 스파이더맨(영화)에 드리운 죽은 아이언맨의 그림자

존 파브로, "라이언 킹"
2시간짜리 할리우드 CGI 기술력 유료! 프리젠테이션



조철현, "나랏말싸미"
잘못 알고 있는걸 고집스럽게 가르치려 드니

조나단 레빈, "롱 샷"
세스 로건이 진흙탕에 굴려도 테론 누님은 그저 빛♥



아리 에스터, "미드소마"
애꾸 마을에 간 두 눈 멀쩡한 사람들은 병ㅅ.. 아니 미쳤습니다

드레이크 도리머스, "조"
SF의 껍데기를 입었으나 로봇과 AI는 그저 핑계일 뿐



구스 반 산트, "돈 워리"
용서가 너를 구원할지니

앤드류 부잘스키, "그녀들을 도와줘"
그녀들을 돕고싶은 연민 가득한 판타지


마지막 주에 좀 몰아 달렸는데도 여덟 편으로 끊었네요. 어지간히 볼 게 없었나~
그 중에 기억에 남을만한 작품이라는게 "미드소마" 한 편 뿐이라는 것도 참~~
5월의 "서스페리아"만큼은 아니더라도 독특한 아름다움(?)을 가진 공포 영화임은 확실합니다.
그것 말고는 "롱 샷" 정도가 그래도 보면서 많이 웃었으니 코미디 영화의 본질에 충실했구요.
"돈 워리"나 "그녀들을 도와줘"는 나쁘지는 않지만 딱히 추천하고싶은 정도는 아니었고,
"조"는 저 배우들이 왜 저러고 있냐는 생각만이, "스파이더맨"과 "라이언 킹"은 다 보셨을테니 뭐.
끝으로 "나랏말싸미"에 대해 쏟아지는 많은 혹평에 대해 그쪽 분들이 예술과 해석 운운하시던데
일단 영화 자체가 재미가 없고, 뭣보다 영화적 해석인지 표현의 자유인지 엄한데서 하셨다구요.
대한민국에서 세종대왕과 나란히 칭송받는 이순신 장군에 대한 영화든 소설이든을 만들면서
명량해전이 실은 원균이 판을 깔아준 거였다던가, 노량해전이 실은 진린이 다 지휘한 거라던가
라는 식으로 그렸다면 우리나라 관객들이 참으로 '영화니까 그럴수도 있겠구나' 하겠습니다.
실제로 증거가 있다느니 원각선종석보를 보라느니 한다면... 하아. 그저 웃어야죠.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핑백

  • Dark Ride of the Glasmoon : 9월에 본 영화들 2019-10-01 18:35:06 #

    ... 시작했다는게 괜히 슬픈..ㅠㅠ 내일은 화제작 "조커"가 개봉하는군요. 호아킨 피닉스가 캐스팅된 시점부터 일 낼 줄 알았지만, 정말 기대하고 있습니다! *ㅁ* 8월에 본 영화들 7월에 본 영화들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 more

  • Dark Ride of the Glasmoon : 10월에 본 영화들 2019-11-06 20:42:21 #

    ... 기 복제였구요. 없는 시간 쪼개서 나름 부지런을 떨었는데도 타율이 이러니 좀 씁쓸하네요. 2019년도 끝나가는구만 11월은 좀 괜찮으려나~ 9월에 본 영화들 8월에 본 영화들 7월에 본 영화들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 more

  • Dark Ride of the Glasmoon : 11월에 본 영화들 2019-12-02 19:35:32 #

    ... 차를 만들어보려고 했구만 ...제가 이미 늦었네요. 일본 현지에도 종적을 감춰버린 모양입니다. 이거 다행인지 불행인지? 10월에 본 영화들 9월에 본 영화들 8월에 본 영화들 7월에 본 영화들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 more

덧글

  • 노이에건담 2019/07/31 19:00 # 답글

    미드소마 : 크리스토퍼 리 옹의 위커맨 스핀오프
  • glasmoon 2019/08/01 16:16 #

    그런 영화가 있었군요! 한번 찾아봐야겠;;
  • 두드리자 2019/08/01 00:02 # 삭제 답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 아이언맨은 주인공이었으니 그 그림자도 클 수밖에 없겠죠. 10년 넘게 히어로의 대표였으니까요. (DC : X같은 깡통맨을 이길 수가 없어)
    아무튼 스파이더맨은 최강의 빌런을 만났더군요. 과연 이길 수 있을지. (I want Spiderman!)
  • glasmoon 2019/08/01 16:19 #

    마블 자체에서도 인피니티 사가의 에필로그라고 말하고 있으니 당연하긴 한데, 스파이더맨 타이틀을 걸면서 비중의 태반은 아이언맨이라는게 아하하~
  • 핑크 코끼리 2019/08/01 08:17 # 답글

    미드 소마는 포스터만 보고 가면 충격받을것 같네요..
    아무 정보 없이 포스터만 보고 프로메테우스를 보고 충격받고 나왔는데..
  • glasmoon 2019/08/01 16:20 #

    미드소마는 배경 시놉을 대충 훑고 갔는데도 충격을 받았;; 정말 포스터만 보고 간 사람은 뛰쳐나오려나요??
  • 워드나 2019/08/01 12:16 # 답글

    나랏말싸미는 보지 않았고 보지 않을 생각입니다만 한글 창제에 대한 음모론 영화 같은 것인가요?
  • glasmoon 2019/08/01 16:20 #

    이래저래 핑계와 변명을 깔아두긴 했는데 영화의 알맹이는 빼박 음모론이더라구요.
    http://glasmoon.egloos.com/6512018
  • 포스21 2019/08/01 19:32 # 답글

    롱샷은 볼만한가요?
  • glasmoon 2019/08/02 20:52 #

    미국식 화장실 유머에 거부감이 없다면, 테론 언니의 팬이라면 적당히 볼만은 합니다. ^^
  • 보노보노 2019/09/15 13:43 # 삭제 답글

    Zoe를 BTV에서 봤는데 나름 캐스팅은 훌륭한 영화네요. 좀 식상한 내용이긴 한데... 현대판 피그말리온 인가 싶기도 하고...한편으론 인간이 인간보다 뛰어난 존재를 만들었을 때, 심지어 감정적으로도 더 뛰어난 존재들을 만들면 어쩌나 싶기도 합니다... 참을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이 인간성의 하나인데, 죽을것 처럼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똥싸고 잠자고 밥먹어야 하는 인간에 비해서 변치 않는 감정, 한사람에 대한 충심 가득한 존재들은 어떨까요? 인간은 더이상 인간을 필요로 하지 않게 될겁니다. 어딘가에서 "개는 당신보다 더 당신을 사랑하는 유일한 존재"라는 글을 보았는데 그 개가 아름다운데다 말도 하고 따뜻한 존재가 된다면?? Her는 걍 가상의 존재였고 엑스 마키나는 소통이 어려운 존재었지만... 뭔가 우울한 이야기였어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