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10월에 본 영화들 by glasmoon


좀 늦어버린 10월의 영화들, 정리합니다.



팀 밀러,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그 시절 그 멤버를 다시 모아도 거스를 수 없는 이 시리즈의 운명

애드리언 그런버그, "람보: 라스트 워"
이쯤되면 유일한 승자는 전편에서 '라스트 블러드'를 선점한 한국판 작명자?



토드 필립스, "조커"
잘 키운 빌런 하나 열.. 아니 백 히어로 안부럽다

데이비드 미쇼, "더 킹: 헨리 5세"
귀두 컷으로 왕좌에 앉혀놔도 잘만 받아먹는 샬라메 ㄷㄷ



로저 미첼, "여배우들의 티타임"
저 누님들의 빛나는 시절을 알기엔 내가 너무 어리구나

조나 힐, "미드 90"
당신의 미친 시절은 언제인가



클레어 드니, "하이 라이프"
... 그리하여 세상 위에 인간이 태어났다

알리 아바시, "경계선"
아슬아슬 줄타기를 하지만 내 불편의 경계는 넘어버린



신카이 마코토, "날씨의 아이"
신카이의 또다른 세카이 스킨. 변화무쌍한 하늘만은 볼만했나


가장 먼저 생각나는건 역시 "조커"인데, 그 얘기는 워낙 많이들 하셨으니 넘기고(야야)...
넷플릭스에서 제작하여 메가박스에서 선행 개봉한 "더 킹"도 의외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아쟁쿠르 전투의 묘사도 좋고 살짝 비튼 재해석도 좋고 뭣보다 티모시 샬라메가 사기캐--;;
하지만 그 외엔 전부 엇나가서 "터미네이터"와 "람보"는 사이좋게 손잡고 폭망,
"티타임"과 "미드 90"은 분위기는 좋은데 그 시절 영국과 그 시절 미국을 내가 잘 모르니 꽝,
"하이 라이프"와 "경계선"은 말하고 싶은 바는 대충 알겠지만 취향보다 좀 더 나가는 통에...
"너의 이름은."도 시큰둥했던 저에게 "날씨의 아이"는 그냥 쭉 해오던 자기 복제였구요.

없는 시간 쪼개서 나름 부지런을 떨었는데도 타율이 이러니 좀 씁쓸하네요.
2019년도 끝나가는구만 11월은 좀 괜찮으려나~


9월에 본 영화들
8월에 본 영화들
7월에 본 영화들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덧글

  • 노이에건담 2019/11/06 20:47 # 답글

    조커 한 편으로 올해 지뢰밭은 묻고 따블로 해도 괜찮습니다.
  • glasmoon 2019/11/08 10:36 #

    자레드 레토만 더욱 불쌍해진..^^;;;;
  • 로그온티어 2019/11/06 20:55 # 답글

    람보 시리즈는 3부작으로 끝날 겁니다
    라스트 블러드
    라스트 워
    라스트 제다이
  • glasmoon 2019/11/08 10:37 #

    아... 완결편이 그거로군요. 납득했습니다.
  • 포스21 2019/11/06 21:56 # 답글

    흠... 조커는 다들 평이 좋군요. 근데 보기가 찜짐해서...
  • glasmoon 2019/11/08 10:39 #

    이러든 저러든 꼭 봐야할 영화임엔 확실합니다. 이왕 볼거면 극장에서 보세요~
  • 두드리자 2019/11/07 00:25 # 삭제 답글

    카메론은 자기 손으로 터미네이터 시리즈를 끝내고 싶다고 하더니, 정말로 끝내버렸군요. 아주 나쁜 의미로요.
  • glasmoon 2019/11/08 10:39 #

    근데 왠지 몇 년 뒤에 또 뭔가 스물스물 기어나올 느낌적인 느낌이..-- 이 시리즈 좀비물이었나??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