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꽃의 거리 by glasmoon

하얀 지평선


성공할 수 있을까 내내 긴장의 연속이었던 우유니 사막을 넘자 긴 여행도 이제 끝나가네요.
마지막 기착지는 출발점이자 종착점인 리마입니다.



우유니는 국제 공항이 아니어서 리마행 직항편이 없으므로 라파스를 거쳐가게 됩니다.
비행 시간은 고만고만하지만 문제는 야간 이동이고 중간에 시간이 꽤 뜬다는 것.



나름 명성(?)이 자자한 아마조나스 항공을 타보게 되네요. 게다가 봉바르디에 Q200 시리즈!?



터보프롭 여객기는 처음 타보는거라 나름 기대했는데, 엔진이 보이는 옆자리도 좋았는데,
소감은... 시끄럽군요. -,.- 짐작하셨겠지만 배경은 라파스/엘알토에 착륙하기 직전.



한밤중의 적막한 엘알토 공항에서 서너 시간을 죽치고 있어야 할 판인데...
혈기왕성한 분들은 맨바닥에 앉아 쉼없이 얘기하고 계시더라만 저는 이제 그렇지 못한고로
공항 내의 캡슐 호텔을 찾았습니다. 남은 볼리비아 화폐를 다 긁어모아도 돈이 모자랐지만
눈이 퀭한 아시아 여행객이 불쌍해 보였는지 한 시간 금액으로 두 시간을 쉬게 해주더군요.
방은 어딘가처럼 진짜 캡슐 모양의 그런건 아니지만 정말 딱 발만 뻗을 수 있는 공간이네요.
입구에서 최대한 크게 찍은게 이렇습니다. -ㅁ-

두 시간 기절하듯 누워있다 무거운 머리를 이고 나와 다시 비행기를 타고 리마로~



페루의 수도 리마(Lima)는 마치 양파같아서, 커다란 리마 주 안에 리마 대도시권이 있고
그 안에 리마 시가 있고 그 안에 리마 센트로가 있고 그 안에 리마 스트릭트가 있습니다. 캬~
리마 시만 따져도 약 2천7백 제곱킬로미터의 면적에 9백만 명에 육박하는 인구의 거대 도시죠.
하지만 고작 며칠 머무는 정도인 여행객은 리마 센트로에서 벗어날 일이 거의 없다는 거.



오늘은 리마 센트로 안에서도 숙소 부근의 미라플로레스 지역을 돌아보기로 합니다.



미라플로레스 디스트릭트(Miraflores District)에는 우아카 푸크야나(Huaca Pucllana)라는
5세기 전후에 만들어진 것으로 여겨지는 거대한 피라미드 유적이 가장 유명합니다마는
쿠스코와 마추픽추를 지나 우유니까지 찍고 온 마당에 잠도 제대로 못자 멍한 상황이어서
그냥 패스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당연히 무척이나 후회하고 있죠.



리마 시내에는 완전히 분리된 고속화도로 가운데 다시 분리된 전용 차선에서 운용되는
고속화 버스 시스템, 메트로폴리타노(Metropolitano)가 시민의 발이 되고 있습니다.
사실상 다른 도시의 지하철을 대신하는 것이어서 그만큼 수송 효율도 좋아 보이는군요.
기존 도로의 일부를 쓰다보니 노선과 코스를 만드는데는 꽤 제약이 따르겠지만서도.



메트로폴리타노를 타고 해변 동네 바랑코(Barranco)에 왔습니다.
페루 전체도 리마 시내도 빈부 격차는 매우 심한데 미라플로레스 등 해변 지역은 부촌이죠.
매우 관리가 잘 된 저 빨간색 비틀은 주행용일지 장식용일지?



날씨가 흐려서 그렇지 유럽의 지중해 연안 휴양 도시 느낌이 납니다.



광장이 있으면 그 한 켠에 성당이 있는건 한결같구요.



성당이 있으면 성모상도 당연히 있어야겠죠? ^^;



제가 현지 사정을 알 리 만무하지만, 카더라 통신에 따르면 아기자기하게 꾸며진 이 동네가
소위 젊은이들과 여행객들 사이에서 '힙'한 장소라는 모양입니다.



나름 명소인 다리라는데... 시간은 너무 이르고, 날씨는 너무 흐리고, 나는 너무 졸리고;;



이 다리 아래로 매우 멋진 가도가 쭉 뻗어 있구요.



중간중간에 멋진 벽화들로 채워진 골목들이 있구요.



가도를 따라 쭉 내려가다보면 길 끝으로 바다, 그러니까 태평양이 보입니다.
와 이거 날씨가 좋았다면 엄청난 광경이었을텐데~



태평양 연안을 따라 달리는 도로와 절벽 위에 늘어선 건물들. 과연 대륙의 스케일.



해안선을 따라 쭉 올라가다보면 절벽을 파들어가 만든 라르코마르(Larcomar)라는 대형
쇼핑몰이 있습니다. 시설의 화려함도, 사람들의 면면도, 물건들의 가격도 유럽 뺨치네요.



쇼핑몰에서 반대편 해안을 돌아봅니다. 리마 대도시권의 규모가 조금은 실감이 납니다.



계속 올라가다보니 공원들이 있구요.



무려 사랑의 공원(Parque del Amor)라네요.
분수 위에 남녀가 매우 찐~한 포즈로 엉켜있긴 한데 야하다기보다는 그냥 유쾌한 느낌? ^^



다시 걸어걸어 숙소가 있는 미라플로레스 청사로 돌아왔습니다.



청사 앞은 언젠가 JFK가 왔었다고 케네디 공원(Parque John F. Kennedy)이라네요.
농담인줄 알았는데 흉상이 있는걸 보니 정말인 모양? 케네디가 남미에서 인기가 있었나??

...그리고 숙소에 들어가 체크인하고 잤습니다.
긴 여행에 우유니에서부터 밤낮이 바뀐데다 야간 비행이 겹치니 도리가 없더라구요.
이제 남은 시간은 오직 하루 뿐!!

덧글

  • 두드리자 2019/12/04 20:23 # 삭제 답글

    "침대가... 내겐 침대가 필요해. 여잔 없어도 좋아."
    "자지 않는 놈은 반혁명죄로 총살형에 처한다!"
    "지금 적이 쳐들어온다고 해도 나는 잠을 자겠소. 자는 것도 죽는 것과 비슷한 거니까."
    glasmoon님의 상태가 대충 이러셨군요.
  • glasmoon 2019/12/06 19:28 #

    게다가 날씨까지 꾸물꾸물하니 뭐..--;;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