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약속된 메탈의 땅으로 by glasmoon


지난 세기말, 혼란과 혼돈을 틈타 -잠시나마- 전세계를 장악하는데 성공하였으나
록 안에서는 얼터너티브의 역풍, 록 밖에서는 힙합과 일렉트로니카의 분출을 얻어맞고
역사의 한 페이지로 장렬히 스러져간 헤비메탈.
그러나 메탈의 태동기로부터 위대한 뮤지션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내려오는 예언 속에
세상이 어둠으로 뒤덮일 때 헤비메탈의 빛은 북쪽의 숲을 비추리라는 구절이 있으니
사람들은 그 곳을 약속된 메탈의 땅 수오미, 널리 알려진 단어로는 핀란드라고 하였다...




그 땅에서 불알 친구들과 함께 십 수 년째 메탈 밴드를 만들어 연습에 매진하고있는 투로.
카피 밴드였던 그들은 순록 도살(...) 작업 도중 힌트를 얻어 자작곡을 만드는데 성공하지만
들뜬 나머지 투로가 흠모하던 꽃집 처녀에게 록 페스티발에 초청받았다고 허풍을 쳐버리고
작은 마을에서 소문은 삽시간에 퍼져 모든 주민들이 그들을 응원하고 나선다.
투로는 과연 이 소동을 어떻게 수습할 것인가? 투로와 친구들은 정말 록 페스티발에 서는가?
아니 서고 말고는 둘째치고 록 페스티벌이 열리는 노르웨이까지 갈 수는 있는가??
길을 막아서는 공포의 순록! 정신병원을 탈출한 최악의 환자! 원리주의 테러리스트의 습격과
그들을 막아야만 하는 국경 수비대가 얽혀드는 가운데, 불타올라라 메탈 스피릿~~!!

아키 카우리스마키의 "레닌그라드 카우보이..." 이후 핀란드 영화를 본 건 처음인가?
대충 요약하고 보니 아이디어는 정말 기막히긴 한데, 솔직히 만듦새가 좋다고는 못하겠다.
각본도, 연기도, 연출도 어딘가 한 박자씩 어긋하는건 설마 핀란드식 유머의 일종이려나.
그러나 옛 할리우드 영화부터 일본 만화의 클리셰까지 늘어놓는 B급 서브컬처의 향연에다
무엇보다 수록된 자작곡의 퀄리티도, 멤버들의 연주도 제대로야! 오오 핀란드 오오~
싹수 보이는 신생 밴드 '임페일드 렉툼(꿰뚫린 X문)'의 정규 데뷔 음반을 기대하자!?

핑백

덧글

  • 노타입 2020/04/18 12:53 # 답글

    메탈이 세계를 장악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한때 조금 듣다가 떠난 케이스이긴하네요 ^^ 속주기타리스트가 영웅이고 했던 그런 시절도 있었고 ㅎㅎ 뭔가 무시무시한 분위기로 압도해야하는 메탈밴드가 코미디 영화 주인공인것부터가 시대상을 보여주는것 같달까요. (아, 그 옛적에도 스파이널탭이 있긴 했네요 ㅎㅎ) 근데 저는 본격적으로 데스메탈이 등장하기전에 떠나서 그 쪽은 잘 모르는데 요즘 남은 메탈씬은 주로 데스메탈 위주인가요?
  • glasmoon 2020/04/20 15:28 #

    요즘 메탈이라고 해봐야... 음..;;
    북미쪽은 힙합과 섞여 뉴메탈이라고 유행하던 것도 지나간지 오래, 왕년의 스래시 영감들이 호흡기로 숨쉬는 처지구요,
    유럽에서는 여성 보컬과 관현악을 끌어들여 팝처럼 되던가, 아니면 반대로 익스트림 계열에서 분화를 하던가 그 정도네요.
    사실상 유의미한 기조라고 한다면 핀란드를 중심으로 북유럽에나 쪼금 남아있습니다.
    데스 메탈 위주...라고 단언하긴 어렵지만 일단 북유럽은 브루탈 창법을 전제하는 경우가 많다고 봐야겠네요. ^^;
  • Arcturus 2020/04/19 00:32 # 답글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약간 멜로딕하긴 한데 이들 자작곡이 의외로 굉장히 좋더라고요.
  • glasmoon 2020/04/20 15:29 #

    자작곡이 하나 뿐인게 가장 아쉬웠습니다. 다들 연주도 제대로 하겠다, 두어 곡쯤 더 나왔더라면 좋았을텐데요. =ㅂ=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