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코토부키야 - ARTFX+ 스타워즈 흑화하신 아버님 by glasmoon



시퀄 트릴로지 패망 쇼크에서 겨우 정신을 차리고 다시금 클래식/프리퀄 라인업으로 돌아온
코토부키야 ARTFX+ 스타워즈 시리즈, 이번에는 기다리는 팬이 많았을 아나킨 스카이워커가
"시스의 복수" 후반에서 시스화 한 버전입니다.



사실상 EP3, 나아가 프리퀄 전체의 존재 의미에 해당하는 장면이라 언제든 나올줄 알았죠?
신장이 대략 190 센티미터에 가까운 아버님의 우월한 신체 스팩에 비하면 약간 작은 감도;;



오른손의 검을 아래로 늘어뜨리고 왼팔은 아예 소매 밖으로 나오지도 않은 강자의 포스!
프리퀄의 인간 캐릭터로는 ARTFX+ 최초가 되는데, 의외로 얼굴 페인팅이 꽤 잘 나왔습니다.



아닌게아니라 어머니는 비명에 돌아가셔, 스승으로 모신 형님은 사사건건 잔소리만 늘어놔,
다른 사부들의 눈치밥이 서러워 대사부께 상담을 신청해도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모르겠고,
밤이면 예쁜 여친이 죽는 꿈만 계속 꾸는데, 친절한 아저씨는 살릴 수 있는 방법이 있대네?
난 그 방법을 알아야겠는데 직속 상사가 아저씨를 죽이려 드니... 아 ㅅㅂ 나보고 어쩌라고!!



주인공 급이라는 배짱인지 머리나 팔의 여분 교체 없이 포즈는 하나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그래도 의상과 자세가 받쳐줘서 각도에 따라 표정이 달라지니 개중 다행이네요.



라이트세이버와 벨트, 부츠같은 액세서리의 디테일도 괜찮은 편이구요.



고민하기를 멈춰버린 아버님의 앞길을 막을 자 누구인가!



그렇다 해도 제다이 사원에 쳐들어가 영링들까지 모조리 학살해버린건 흑역사라 할 만하죠.
이 장면을 감안하면 후드 뒤집어쓴 머리 정도는 보너스로 넣어줬다면 더 좋았을 것을~



그리고 일련의 정신적 충격에 이어 끝내 신체적 좌절까지 겪으며 죽음의 문턱에 이른 뒤
아나킨 스카이워커는 진정한 아버님으로 다시 태어나셨던 것입니다. ㅠㅠ



발매에 즈음하여 아버님의 인자하신 스승님이 될 수도 있었던 콰이곤 진이 예고되었습니다.
맨몸의 인간 캐릭터로는 최장신 예약이로군요. 이 분도 실제품이 더 잘 나오기를~


코토부키야 - ARTFX+ 스타워즈 아버님 대 아드님

덧글

  • 자유로운 2020/08/05 15:28 # 답글

    저 양반이 안 죽었으면 역사가 정말 바뀌었겠군요.
  • glasmoon 2020/08/06 18:27 #

    이상적인 스승, 시간을 뛰어넘은 현자에 가까운 캐릭터였죠.
    하지만 제다이 오더가 말이 좋아 수호 집단이지 반대 의견을 용납하지 않는 꼰대 집단이었던 터라~
  • 워드나 2020/08/05 16:21 # 답글

    분위기 사네요.
    저 외모에 연기만 좀 잘했더라면...
  • glasmoon 2020/08/06 18:33 #

    루카스식 발대본 발연출의 가장 큰 피해자이기도 하죠. 이완 맥그리거 정도의 경륜이 있었더라면 스스로 어떻게든 했겠지만;;
  • 무지개빛 미카 2020/08/05 17:57 # 답글

    손에 쥐어진 저 파란것이 사연이 넘치는 라이트 세이버군요. 얼마나 험한꼴을 보고 산 건지....
  • glasmoon 2020/08/06 18:37 #

    클래식-프리퀄 까지만해도 말씀대로 험한 꼴 보다 퇴장한 칼이었구만 시퀄에서 의미 팍팍 부여하며 되살린 결과는..;;
  • EST 2020/08/05 18:02 # 답글

    프리퀄 내내 연기력 논란의 대상이 되었지만, 말씀하신 '프리퀄 전체의 존재 의미'에선 그런거 다 떠나서 절절하게 감정이입이 됐더랬습니다. 조형 좋네요.
  • glasmoon 2020/08/06 18:39 #

    프리퀄 시리즈 내내 투덜거린 저마저도 마지막 전개에서는 그저 입을 닥칠 수밖에 없었던. ㅠㅠ
    그래서 코토부키야도 공을 좀 들인 걸까요?
  • 두드리자 2020/08/05 18:48 # 삭제 답글

    Noooooooo! (콰이곤 진)
    사진을 본 순간 이 소리만 귀에 들리더니 툭 끊어지네요. 요즘 스타워즈 관련 포스팅을 볼 때마다 이런 식이니... (이게 다 검은 쥐 탓입니다)
  • glasmoon 2020/08/06 18:42 #

    디즈니라니 말인데 호평받은 만달로리안도 저는 별로 안내키더라구요.
    시대 배경상 퍼스트 오더로 연결될 수밖에 없다는 점도 찜찜하구요. -_-
  • 노이에건담 2020/08/06 03:45 # 답글

    애비도 몰라보는 후레자식 루크만 아니었더라면....(ㅠ.ㅠ)
  • glasmoon 2020/08/06 18:44 #

    저 때는 아들이 있는지도 몰라보는 아버님이셨던.. 그것도 집안 내력인가;;
  • Ryunan 2020/08/07 14:51 # 답글

    교체용 루즈 이야기 하시길래 조각난 채로 그을려가고 있는 버전을 원하시나 하고 흠칫했습니다.
  • glasmoon 2020/08/07 16:26 #

    그러고보니 케노비옹(EP4)에는 유품(?) 일체가 부속되어 있었으니 그러지 말란 법도;;;;
  • 2020/08/16 22:54 # 삭제 답글

    예전 매드매드 매니저 켄입니다
  • glasmoon 2020/08/18 18:11 #

    와~ 제가 기억하는 그 분 맞으실까요? 피규어 뉴비 시절에 매드매드 자주 갔더랬는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