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RB-79-Bst-2 B 부스터 2 by glasmoon



"리라이즈" 아운리제 아머의 관절을 간단히 개수하여 어느정도 가동성을 확보하였습니다.
팔자에 없는 관절 개조를 구태여 하는 이유는, 역시 그 녀석에 써먹기 위한 거죠. =ㅂ=


아운리제의 어깨죽지를 슥슥 잘라낸 뒤 볼의 측면 센서(?) 부위를 도려내어 자리를 만듭니다.


고관절은 어떻게 옮겨야하나 생각을 한참 했는데, 일단 부품을 적출한 뒤 볼의 하부 부품에
들어갈 자리를 만들고 합치면서 빈 틈은 프라판으로 적당히 메우는 걸로 되었네요.
동체와의 간섭, 장착시의 균형 등등 고민이 많았구만 역시 가장 간단한 방법이 장땡~?


RB-79-Bst-2 B 부스터 2

일년전쟁 말기 RB-79-Bst B 부스터가 어느정도 성과를 보임에 따라 전후 시험 제작된 후계기.
본격적인 대형 모빌아머를 표방한 RB-79-Dst B 디스트로이어와 달리 B 웨폰 시리즈 특유의
저비용 고효율을 유지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공국계 MA 중에서도 소형에 속하는 MIP 사의
MA-04X 자쿠렐로가 많이 참고되었으며 MSM-07 즈고크 외 수륙양용기의 흔적도 발견된다.

B 부스터 2의 핵심은 증설된 대형 부스터 포드에 있다. FF-X7-Bst 코어 부스터를 유용했던
B 부스터와 달리 독자 규격으로 신조되어 동체 하부에 독립식으로 마운트된 이 부스터 포드는
독자적으로 가동함으로써 방향 전환이나 급제동, 회피 기동의 반응 속도를 끌어올림과 함께
AMBAC용 가동지의 역할도 기대할 수 있었다. 이 가능성을 극단적으로 보이게 되면... (후략)


아마 아운리제 아머가 진작 있었더라면 이 다리(?)에다 식칼을 적당히 붙인 연방판 자쿠렐로를
만들었을테지만 그렇지 않는 바람에 식칼과 다리를 B 부스터 1, 2가 나눠 가지게 되었네요.
뭐 코어 부스터를 붙인 것도 나쁘지 않았고 얘도 얘대로 나쁘지 않으니 좋은게 좋은걸로~

덧글

  • 루루카 2020/11/18 13:44 # 답글

    거워크 가능한가요?
  • glasmoon 2020/11/18 20:39 #

    그 이상이 가능할지도!?
  • 무지개빛 미카 2020/11/18 16:19 # 답글

    으아닛 차! 저게 저런 용도가 있었단 말인가!!! 역시 건프라 조합의 세계는 아직 끝이 없어!
  • glasmoon 2020/11/18 20:40 #

    전 처음 볼때부터 아 저거 몸통에 볼 넣으라는 거구나~ 로 보였... orz
  • Ryunan 2020/11/19 14:11 # 답글

    다리는 서 있으면 껑충한게 좀 어색하겠는데 싶었더니 -ㅇ-;; 무릅꿇기가 있었....
  • glasmoon 2020/11/20 19:13 #

    실은 저기서 더 요리조리 옮겨보고 싶었으나 일이 너무 커지겠기에~
  • 자유로운 2020/11/20 01:16 # 답글

    허나 제식채용되지 않은 병기의 슬픈 말로는(거기까지!)
  • glasmoon 2020/11/20 19:13 #

    으흐흑 다 AE가 나쁜 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