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29년 만의 마리오 카트 by glasmoon



코로나 19 사태를 핑계로 본의아니게(정말입니다) 엉겁결에 다시 시작된 콘솔 게임 라이프,
합본인 링 피트 어드벤처를 제외한 첫 게임 마리오 카트 8 디럭스를 클리어 하였습니다.
SFC 시절의 첫 편만 해보고 닌텐도 계열과는 연이 없었으니 30년에서 한 해가 모자라네요. -ㅁ-



당시 마리오 카트나 릿지 레이서를 하다 그란 트리스모 시리즈로 넘어가면서 완전히 달라지는
조작감에 적응하느라 애를 먹었던 기억이 있건만, 다시 드리프트 위주의 마리오 카트를 하려니
다시 적응에 문제...라기보다 게임 비슷한걸 하는게 너무 오랜만이라, 안그래도 막손이거늘;;
과연 접대 게임계의 왕자답게 설 전후로 조카들에게 잘 써먹기도 했고, 싱글 플레이로는
브레이크 테크닉 같은건 없는 채 근성으로 200cc 클리어를 했지만 타임 어택은, 어휴, 관두렵니다.
그래도 절묘하게 조정하여 나가떨어지지 않고 단계별로 차근차근 도전하게끔 하는 난이도라던가
프렌차이즈들을 이용한 다양한 코스와 캐릭터, 쉬운 조작성, 무엇보다 게임으로서의 재미까지
롱런할 수밖에 없는 시리즈라는걸 수긍하게 되네요.



사실 SFC 시절 가장 좋아했던 동시에 가장 기억이 뚜렷한 레이싱 게임은 F-ZERO 인데요.
처음 콘솔을 구입할 때부터 PS로 넘어가면서 사촌 동생에게 넘겨줄 때까지 가지고 있었고
닌텐도 64나 게임 큐브에 관심은 없으면서도 유일하게 솔깃했던 게임이 이 시리즈이기도 하여
일부 트랙과 음악, 차량으로나마 다시 만날 수 있어서 정~말 반가웠습니다.
그러고보니 마리오 카트 시리즈에 반중력 트랙이 도입된게 이번 8 부터라면서요?
정신없이 현란한 F-ZERO 분위기가 슬쩍 비치는게 참 재미있었지만 이게 이렇게 됐다는 건
F-ZERO 시리즈의 신작은 이제 영영 나올 일 없다는 것일지도. ㅠㅠ

아무튼 근 한 달 틈틈이 카트 타고 노느라 (+사막 행성 여행하느라) 여가 시간을 다 쓴것 같습니다.
요즘 모형 작업이 뜸한게 이 때문인거 맞구요^^;
자 그럼 다음은 슈퍼마리오 오디세이로?? (야야)


닌텐도의 귀환

덧글

  • 자유로운 2021/03/07 17:09 # 답글

    확실히 마리오 시리즈가 접대용으로는 그만인 것 같습니다.
  • glasmoon 2021/03/07 20:24 #

    아예 접대 전용인 마리오 파티라는 시리즈도 있더라구요. 나름 역사 있다는데 저는 처음 보았.. ;;
  • 무지개빛 미카 2021/03/07 17:37 # 답글

    아니, 피치공주 복장이 뭐 저렇게 음란하죠? 진짜 날마다 쿠파에게 납치당하다 보니 이젠 대 놓고 접대용 복장을 입고 다니고 있어요!
  • 영악한 얼음요새 2021/03/07 20:12 #

    저 캐릭터 피치 아니에요..
  • glasmoon 2021/03/07 20:26 #

    슈퍼마리오 갤럭시부터 등장한 우주마녀(?) 로젤리나라고 합니다. 피치를 비롯해 드레스 입은 처자들은 바이크류 태우면 라이딩 수트로 갈아입더군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