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7월에 본 영화들 by glasmoon


더운 여름엔 영화관 피서가 제격인데 코로나는 가실 줄을 모르고...
어쨌거나 7월에 본 영화들 정리해 봅니다.



반종 피산다나쿤, "랑종"
이토록 기분 찝찝하게 만들 수 있다는게 공포

브라이언 버티노, "다크 앤드 위키드"
역시 공포물은 감독 하기 나름이에요



류승완, "모가디슈"
다른 전쟁 속에서 다시 만난 남과 북

소준문, "빛나는 순간"
시도가 과감했거나 욕심이 과했거나



케이트 쇼트랜드, "블랙 위도우"
잘 키운 여동생 하나 열 히어로 안부럽다

사라 코랑겔로, "워스"
삶의 가치를 어떻게 숫자로 치환하겠냐마는



클레어 맥카시, "오필리아"
셰익스피어 원작을 디즈니 실사영화로 바꿔놓은 썰

크리스티안 펫졸드, "피닉스"
재 속에서 부활하였으나 모두 눈이 멀어 보지 못하였더라



엔리코 카사로사, "루카"
저도 이탈리아 여행 가게 해주세요 ㅠㅠ

무라세 슈코, "기동전사 건담: 섬광의 하사웨이"
일단 첫 단추는 잘 끼운 걸로!?


이월(?)된 작품에 넷플릭스까지 끼워넣어 일단 열 편 채웠네요. 다만 성적은 좀 시원찮아서
"랑종"은 역대급 언플이었던데다 "다크 앤드 위키드" 역시 그보단 나았어도 취향은 아니었고
"모가디슈"는 분명 재미도 있고 균형도 좋은데 남은건 별로 없는것 같은 기분?
"빛나는 순간"은 충분히 좋구만 굳이 거기에 멜로까지 넣었어야 했는지 저로서는 그닥;;
"워스"는 기대를 안해서 그런가 생각보단 괜찮았는데 막판의 빈번한 클리셰가 점수를 까먹었고
"오필리아"는 그저 요즘의 시류에 편승한 저렴한 기획 이상으로는 안보였구요.
결국 건진건 언니의 고별 인사인줄 알았더니 여동생의 화끈한 데뷔 인사였던 "블랙 위도우"와
다른건 다 제쳐두고라도 마지막의 노래 장면만으로도 역대급으로 기억될 "피닉스",
그리고 미국과 일본의 애니메이션 "루카"와 "하사웨이" 하나씩 정도겠습니다.

시작은 잘 한 "하사웨이"가 앞으로도 잘 될라나; 돌아보면 "유니콘"도 시작은 좋았더랬는데;;
혹 알아요 잘 되면 "포뮬러"도 재조명받을지;;;


[블랙 위도우] 이제 안심하고 떠날 수 있겠어
[오필리아] 죽느냐 사느냐가 문제가 아니라구
[랑종] 내가 미끼를 물어부렀네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핑백

  • Dark Ride of the Glasmoon : 9월에 본 영화들 2021-09-29 19:56:09 #

    ... 리를 서두른게 이 영화 때문인데 제 사정상 아무래도 이번주에 관람하기가 어렵겠더라구요^^; 올해 최고 기대작 "듄"과 함께 10월 영화 정리에서 뵙겠습니다~ 8월에 본 영화들 7월에 본 영화들 6월에 본 영화들 5월에 본 영화들 4월에 본 영화들 3월에 본 영화들 2월에 본 영화들 1월에 본 영화들 ... more

덧글

  • f2p cat 2021/08/04 22:12 # 삭제 답글

    하사웨이는 비장함을 너무 강조하다 리고리즘적인 자승자박만 안해도 다행이지 않나.. 하는 생각을 갖고있습니다.
  • glasmoon 2021/08/05 13:15 #

    이번 1편에서 이야기는 막 시작되었을 뿐이니 호평도 기대도 연출과 작화에 국한된 것이긴 하죠.
    일단 후쿠이가 빠지고 무라세가 실력이 있다는 점에서 유니콘보단 낫지 않을까... 하는 바램입니다?
  • Ryunan 2021/08/05 15:56 # 답글

    랑종의 설레발 못지않게 수스쿼도 평이 좋던데 저는 실망스럽더군요.
    오필리아도 기대가 너무 컸나 싶은게 하여간 기대를 하고 가면 안된다는 것만 반복학습 중이네요 ㅡ,.ㅡ;;
  • glasmoon 2021/08/08 16:54 #

    수스쿼 곧 볼 참입니다만 덕분에 저는 기대를 접었으니 이러면 이외로 괜찮게 보려나요??
  • 두드리자 2021/08/05 19:53 # 삭제 답글

    영화관은 피서에 적합하지 않다고 봅니다. 입장료는 자꾸만 비싸지고, 영화는 재미가 없고, 낮잠 자기엔 의자가 불편하고, 2시간밖에 더위를 피할 수 없으니까요.
  • glasmoon 2021/08/08 16:56 #

    하긴 그러네요. 요즘 실내에 에어컨 없는 곳이 거의 없으니. 어릴적에는 어째서인지 에어컨이 먼저 깔린 은행에 앉아있는 사람들이 있었더랬는데요.
  • 공포마니아 2021/08/17 02:36 # 삭제 답글

    랑종은 진심 극장에서 본영화중에 올해 최악의 영화였네요... 마지막엔 블레어윗치? R.E.C 북붙한 느낌이 강하게들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