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프론트 미션 오리진: WAW-01 마인스위퍼 by glasmoon



쪼물딱대던 30MM 워커, 급거 완성되었습니다.



2000년, 독일 발렌슈타인 대학의 란돌트 교수가 발표한 신소재 및 응용 방안에 대한 연구는
오랜 기간 진전이 더뎠던 액추에이터와 그 제어 기술에 혁명적인 성능 향상을 예고했고
이는 건설 및 토목용 중장비 제조 회사인 쉬네케(Schnecke) 사의 흥미를 끌었다.



남북미가 통합되어 U.S.N.(United States of the New Continent)으로 출범하던 2020년,
쉬네케 사의 후원을 받은 란돌트 교수의 연구팀은 '인간과 똑같이 움직이는 작업 기계'의
연구 개발에 착수했고, 5년 뒤 공개된 그 시제 1호기에는 보행 차량(Wander Wagen)이라는
이름표가 붙었다.



시제기의 시연에 대해 다수의 언론과 기업들이 비싸고 무의미한 장난감으로 여기는 가운데
U.S.N. 최대의 군산복합그룹 디아블 애비오닉스(Diable Avionics, 이하 DA)는 보행 차량의
군사적 가능성에 주목했다. 그리고 DA 사의 협력에 의해 2027년 실용화 시작기가 완성되었다.



'WAW-01'이라는 코드네임의 시작기는 5미터 남짓한 크기에 팔이 둘 달린 중장비에 가깝다.
보행이 가능하지만 다리는 균형 제어를 위한 역할이 더 컸고 이동은 발의 궤도에 의존했다.



신형 액추에이터의 반응 속도는 놀라운 것으로 변화하는 무게 중심에 따른 거체의 제어를
실시간으로 해내는 한편 팔을 통한 작업 속도와 효율도 200% 이상 올리는 성과를 보였다.



DA 사를 통해 U.S.N. 공병대에서 이루어진 실용 평가에서 WAW-01은 지뢰제거 임무에 투입,
빠르고 섬세한 작업을 보여주며 현장과 지휘부의 절대적인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그러한 호평에도 불구하고, 공병용 작업 기계에 WAW-01의 비용은 너무나 높았다.
전에 없던 보행 차량이 자리잡기 위해서는 기술의 성숙과 새로운 시장이 필요했던 것이다...


예에, 이제와서 기억하는 분이 얼마나 되실지는 모르겠지만, 저도 팬심이 싹 식은지 오래지만
그래도 왕년에 모형화 해달라고 외쳤던 사람의 한 명으로 감당안될 짓거리 또 하나 시작합니다.
이름하야 FMO, 프론트 미션 오리진 프로젝트!!

날림으로나마 기껏 정리한 표면이 오래묵은 진한 도료때문에 울퉁불퉁해지는 것도 아쉽고
콕피트 재현은 커녕 관측창을 스티커로 때워버린게 마음에 걸리지 않는다면 거짓말이지만
그거야 뭐 나중에라도 떼어내고 뚫어버리면 되니까... 하지만 그럴 날은 오지 않겠지 아마...

덧글

  • 무지개빛 미카 2022/02/10 18:09 # 답글

    아니! 무려 프론트미션 반처의 시작에 대한 설정이라니! 저 뒤에 프론트미션 세계관의 전 세계 모든 중공업과 반처 생산업체들이 세계 표준을 재정하여 비용절감에 획기적인 성과를 내 놓는다는 것이 공식설정인데 말입니다!

    탑승석 밑에 웃는 얼굴도 인상적이군요~~
  • glasmoon 2022/02/10 20:48 #

    뭐 제가 끄적거리는건 비공식 평행세계라 제맘대로 할겁니다!?
  • 두드리자 2022/02/10 19:17 # 삭제 답글

    무한궤도를 달고 있는 '현실의 지뢰제거차량'을 옹호하는 쪽에서는 "다리 따위는 장식입니다. WAW-01 개발자들은 그걸 몰라요"라고 나올 텐데, 어떤 방법으로 위기를 극복하실지 궁금하네요.
  • glasmoon 2022/02/10 20:50 #

    그 부분은 공식 설정인고로 스퀘어-에닉스 쪽에 문의해주세욧!
  • f2p cat 2022/02/10 21:40 # 삭제 답글

    특징적인 비례와 요소요소를 채우고 있는 유압파이프, 어딘가의 시제기로 부족함이 없어보이는군요!
  • glasmoon 2022/02/11 12:06 #

    작업하시는 템진 시리즈와 동시기에 진행되는 것도 무언가의 우연이겠죠? 으허허
  • 자유로운 2022/02/10 22:39 # 답글

    울퉁불퉁한 도장이 오히려 좋지 않습니까?
  • glasmoon 2022/02/11 12:07 #

    움푹 들어갔다면 현장에서 깎이거나 패인 것처럼 보일수도 있을텐데, 도료가 뭉쳐 솟아오른 부분은 주조? 불량처럼 보이거든요. ㅠㅠ
  • kenshiro 2022/02/11 00:17 # 답글

    마침 스위치로 프론트미션 1, 2 리메이크가 발표됐네요...
  • glasmoon 2022/02/11 12:08 #

    저도 이게 뭔가 어안이 벙벙했네요. 대체 무슨 우연인지;; 게다가 또 왜 안한글인지;;;
  • 무명병사 2022/02/11 11:20 # 답글

    저 투박한 멋이라니. 그래, 중장비라면 이래야죠!!
    + 저기 선생님, 다음엔 꼭 워해머 40k의 드레드노트(카스트라페툼)를 부탁드ㄹ...
  • glasmoon 2022/02/11 12:11 #

    그쪽은 양덕들은 물론 국내에서도 많이들 하시지 않나요? 저는 공놀이, FMO에 짐보따리까지 어이쿠야~
  • 2022/02/11 22:33 # 삭제 답글

    와 분위기 넘 맘에 드네요... 여왕 외계괴물이랑 싸워도 이기게 생긴 외형
  • glasmoon 2022/02/13 14:39 #

    세계관의 한계로 그런 여왕님을 등장시키지 못한다는게 아쉽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