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더 배트모빌: 인테리어 by glasmoon


반다이의 1/35 배트모빌 "더 배트맨" 버전 만들기, 엔진에 이은 두 번째는 인테리어입니다.



영화 촬영에 동원된 차량 중 내부 촬영용 모델은 테슬라 기반에 인테리어가 씌워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아무래도 내부를 마음대로 장식하기엔 속이 빈 전기차가 편하다는 거겠죠.
이 사진이 그게 맞는지는 알 수 없지만 구할 수 있는 사진이 몇 없다보니 선택의 여지가 없군요.



반다이의 1/35 키트에서 인테리어 부품은 약간 갈색 톤의 짙은 회색으로 사출되어 있으므로
일단 검은색으로 덮은 뒤 시작합니다. 키트의 조수석은 사진의 봄베와 계기류 없이 비어있는데
인테리어 모델 기준으로 이쪽이 맞는건지 어떤건지 현재로서는 알 수 없구요.



차량 콘셉트 자체가 우아함과는 거리가 먼, 거친 괴수와 같은 날것의 이미지를 표방하므로
고급 모직 카페트 같은걸 깔았을 리는 없겠죠? 앞 사진에서 센터 터널 부위가 거의 금속 질감
그대로이므로 최대한 비슷하게 붓칠한 뒤 일차 마감하고 워싱을 실시합니다.
대시보드와 시트처럼 가죽 재질인 부분은 나름 필터링으로 차별화를 시도했으나 효과는 그닥;;



그리고 자동차 인테리어의 꽃인 계기류들. 본 키트에 데칼 따위는 하나도 들어있지 않으므로
하나하나 일일이 그려넣어야 합니다. 예전에는 즐기면서 여유롭게 했던것 같은데 10여년 사이
꼼수와 야매로 일관해서 그런가 나이를 먹어서 그런가 마음대로 잘 되진 않더라구요.
머피님 확대경의 고배율 렌즈도 처음 써보고. -,.-



그리고 기껏 칠해봤자 조립하면 거의 보이지 않는다는게 인테리어의 딜레마이기도 하죠.
여기에 외장과 지붕까지 씌우면 얼마나 보이기나 하겠어요. 그래도 일단 한 단계 끝~

덧글

  • 자유로운 2022/04/23 15:54 # 답글

    언제나 그렇지만 보이지 않는 내부 도색이 참 딜레마 같아요.
  • glasmoon 2022/04/27 14:23 #

    그래도 저는 붓질만 하고 말았지 에칭 붙이고 바닥 깔고 다했는데 안보이면... -ㅁ-
  • f2p cat 2022/04/23 18:50 # 삭제 답글

    영상에서도 내부는 자세하게 나오지 않았으므로 이 정도로 충분히 훌륭하지 않을까요?
  • glasmoon 2022/04/27 14:23 #

    영화 자체가 자동차든 건물이든 내부 디테일을 알아볼만한 밝기가 아니긴 했죠 흐~
  • 두드리자 2022/04/23 18:53 # 삭제 답글

    내부 촬영용 모델을 따로 만들었군요. 요즘 기술력이라면 실제로 작동되는 배트모빌도 만들 수 있을 텐데, 내부가 멋이 없었던 걸까요?
  • glasmoon 2022/04/27 14:29 #

    뭐 역시나 돈...의 문제였겠죠? 영화 소품이라는게 보이는 부분만 그럴듯하게 만들고 그 뒤는 비용 절감이니~
    또 내부를 촬영하려면 카메라나 조명 들어갈 공간도 필요해서 일반 양산차도 뜯어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 노타입 2022/04/27 08:00 # 답글

    성난 내연차의 극한의 모습을 과시하는 차량이 사실은 전기차였다니 뭔가 정체성 혼란의 자동차 버젼 같기도 하네요.
  • glasmoon 2022/04/27 14:31 #

    마지막 고성능 내연차를 노리고 잘 타던애를 내보냈으나 여건과 상황은 전기차를 강요당하는 제 모습같군요. orz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