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rk Ride of the Glasmoon

glasmoon.egloos.com

포토로그



[네덜란드/벨기에] 무모한 출발 by glasmoon


기나긴 코로나19의 터널에 끝이 보이기 시작하던 올 초, 3년간 봉인되었던 여행 업계가
살아날 조짐을 보인다는 소식을 듣고 별 생각 없이 네덜란드 여행을 계획했습니다.
가까운 아시아는 일단 제끼고 북미는 내년쯤 갈 일이 생길것 같아 탈락, 남미를 비롯하여
방역 상황이 안좋은 동네는 불가, 동유럽은 요즘 러시아-우크라이나 상황상 제외하고 보니
남은게 서유럽 밖에 없더라...는 이유도 있었지만 무엇보다 저렴한 항공권을 발견했거든요.
지금은 아마도 두 배 이상이지 않을까 싶은데~



지방선거와 현충일을 끼고 가는 일정이긴 했지만 그래도 투표는 해야겠죠?
팔자좋게 공항에서 사전투표하고 놀러가는 사람이 어딨냐 했더니만 내가 딱 그짝이네??



체류일 기준 7일이라는 길지 않은 일정이어서 네덜란드와 벨기에 중 한 곳으로 줄이려다
'이왕 간 김에'가 발동, 결국 암스테르담으로 들어가 기차로 각 도시들을 찍으며 내려간 뒤
브뤼셀에서 나오는 경로가 되었습니다. 이제와서 생각해보면 장거리 여행이 워낙 오랜만이라
이런 경로가 어떤 파급 효과를 불러올지 감을 잃은 무모한 결정이었다고도 생각되는군요;;



항공편은 폴란드 항공(LOT)이므로 바르샤바를 경유합니다. 왕년에 스페인 여행 때였던가
KLM으로 가면서 암스테르담을 경유(그러니까 암스테르담까지는 직항)한 적이 있었건만
왕년의 경유지를 목적지로 가려고 보면 꼭 다른 경유지가 생긴다는게 여행의 법칙 중 하나죠.
게다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그를 피해 남쪽으로 빙 도느라 두 시간 연장! 아놔~



폴란드도 정말 가보고싶은 곳 중 하나이건만 이번에는 이렇게 흘깃 보는 걸로 끝이로군요.
경험해본 바 폴란드 항공은 비교적 저렴하다는걸 제외하면 그다지 추천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전날 밤의 비행 시간 연기 통보는 기본에다 오버 부킹 실랑이로 인한 출발 지연도 있었거든요.
그럼에도 도착 시간은 얼추 맞추는걸 보면 출발이 늦은 만큼 과속을 하는건가 싶기도 하고
좌석 간격은 KLM이나 핀에어같은 극악스러운 항공사보다는 훨씬 쾌적한 편이기도 하고...
어, 그럼 괜찮은 건가?? 참 현지 승무원이 우리말로 안내 방송을 하는 것도 처음 들었네요.



폴란드에서 독일을 거쳐 네덜란드로 들어오니 정말 물 반 땅 반의 평평한 지형이 펼쳐집니다.
괜히 저지대(Nederlanden)라는 이름이 국호로 굳어진게 아니로군요.



결국 열 몇 시간이 걸려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에 도착했지만 바로 지하 승강장으로 뛰었죠.
물론 암스테르담 시내로 들어가려해도 여기서 기차를 타야겠지만 제가 타는건 다른 방향...



기차를 타고 남서쪽으로 다시 30분쯤 달려갑니다. 8시가 넘었는데도 아직 해가 걸려있네요.
사방에 산이라곤 없이 지평선 아래에 들과 숲, 강과 운하만 보이는게 플랑드르 화가들의 그림
속 자연 모습이 왜 한결같았는지 바로 이해됩니다.



그리하여 집을 나선지 근 24 시간 만에 첫 목적지인 덴하흐(Den Haag)에 도착했습니다.
왜 덴하흐에 왔는지, 왜 예정과 달리 암스테르담을 건너뛰었는지 등등은 다음 포스팅에서!!

덧글

  • 알렉세이 2022/06/11 19:39 # 답글

    강행군하셨네유..ㄷㄷㄷ
  • glasmoon 2022/06/13 19:02 #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orz
  • f2p cat 2022/06/12 00:05 # 삭제 답글

    저는 이 부근은 일하러 가서 일하고 맥주 먹고, 일하고 맥주 먹고 일하고..
    기회가 되면 여행으로도 좀 가보고 싶습니다. 흑
  • glasmoon 2022/06/13 19:03 #

    학회나 국제 행사가 많이 열려서 많이들 가시더라구요. 아무래도 일로 가다보니 근처만 잠시 보고 오시겠지만. ^^;
  • muhyang 2022/06/12 15:07 # 답글

    LOT는 3년전에 타본 기억으로는 바르샤바 환승 연결시간이 워낙 빡빡해서 지연이 생겼다가는 네트워크가 통으로 망가지는 구조였습니다.
    근데 요새같은 시국에도 오버부킹이 나나 보네요 (...)
  • glasmoon 2022/06/13 19:13 #

    귀국 때 바르샤바에서 한 시간이나 대기한 끝에 한 사람이 뒤늦게 타길래 저 양반 뭐하다 이제사... 했더니만
    안내방송으로 기장 왈 오버 부킹이 요리조리해서 쏘리 블라~ 하더라구요.
    분명 브뤼셀에서 체크인할때 본 사람이던데, 옆 데스크 직원이 영 어설퍼 보이더라니 사고쳤구나 했습니다.
  • 두드리자 2022/06/12 20:43 # 삭제 답글

    느긋하고 편안한 관광여행...이 아니네요. 일정에 맞추려고 "빨리빨리"를 외치는 모습만 상상됩니다.
  • glasmoon 2022/06/13 19:14 #

    그러려고 가는 여행이 아니구만 매번 최종 일정은 분 단위로 짜여지는..ㅠㅠ
  • 잠본이 2022/06/13 12:11 # 답글

    서스펜스 가득한 여행길! 다음편이 기대(?)됩니다.
  • glasmoon 2022/06/13 19:17 #

    어 초치기로 뛰어다녔던 부분은 적당히 빼고 무난한 여행기로 쓰려 했는데... 솔직한 고생담을 올려야 하나요?? 크~
  • Ryunan 2022/06/15 10:56 # 답글

    양조장 투어 같다는 느낌이 살짝? ㅎㅎ
  • glasmoon 2022/06/15 17:07 #

    유명한 양조장(수도원)들 찾아다니며 시음 여행을 한다면 그 또한 환상적이었겠으나..ㅠ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