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글루스

Dark Ride of the Glasmoon

검색페이지 이동

사이드 메뉴

이글루스 블로그 정보

한산 단상

앱으로 보기

본문 폰트 사이즈 조절

이글루스 블로그 컨텐츠



- 많은 분들이 언급한대로 김한민 감독은 전작 "명량"에서 지적된 부분을 극복하려고 애썼다.
그게 얼마나 효과를 거두었느냐를 떠나서 지적을 받아들이고 노력하는 자세는 칭찬하고 싶다.

- 어차피 최민식의 재기용이 어려웠던 터에 이왕 이렇게 된거 청와대... 가 아니라 출연진을
전면 교체한 것도 괜찮은 수였다고 판단된다. 전작 이미지를 유지하면서도 일신한 느낌을 낸다.

- "명량"과는 달라진 이순신이라는 캐릭터의 해석이 감독의 지도인지 박해일의 역량인지 몰라도
이 "한산"이 전작의 단점 극복을 넘어 차별화에 성공한 가장 돋보이는 지점이 아닌가 싶다.

- 박해일과 함께 이 영화의 연기 삼대장이라면 원균의 손현주와 어영담의 안성기를 꼽겠다.
국가적 밉상을 소화한 손현주도 대단하지만 오랫동안 침체를 겪은 안성기의 역할이 정말 반갑다.

- 다른 조역들은 분량이 적어서 그런가 그래도 수고하셨네 싶은 일본어 대사를 치는 것에 반해
와키자카역 변요한의 일본어 발음은 끔찍하다. 전작의 류승룡과 함께 시리즈 전통인가?

- 견내량 진입 당시 배의 항적이 암초와 겹치는 등 CGI 작업상의 오류가 몇 군데 보이긴 해도
전작에 이어 해전 묘사는 좋은 편이다. 특히 서로 니가와라 시전하는 입질 싸움은 훌륭했다.

- 하지만, 처음부터 박아놓고 시작하긴 했어도 거북선이 울트라 킹왕짱 먼치킨이 되어버렸네.
약점이 있다 설계도를 어쨌다 위기 장치를 깔았어도 너무 강한데다 활약 장면도 너무 길다.

- 그래도 왜선들 사이로 모습을 드러낼때 '너무 빠르자나!!'를 뇌까리면서도 등줄을 타고 흐르는
거부할 수 없는 강력한 국뽕의 기운이라니. orz

- 종합적으로 많이 나아지긴 했는데, 그 사이 급성장한 한국 영화의 A급 작품 기준으로 볼 때
"명량"이 20~30년 전 감각이라면 "한산"은 10년 전 쯤? 솔직히 이순신이라는 이름에 걸맞는 걸작
...까지 가려면 아직 갈 길이 멀다 보지만 혹시 아나? 마지막 "노량"에서 또 한 번 극복하게 될지.

포스트 공유하기

썸네일
glasmoon님의 글 구독하기
덧글 16 관련글(트랙백) 0
신고
맨 위로
앱으로 보기 배너 닫기

공유하기

주소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glasmoon.egloos.com/m/6928665
닫기

팝업

모바일기기에서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운영체제가 안드로이드, ios인
모바일 기기에서 이용해주세요.

덧글 삭제

정말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확인

게시글 신고하기

밸리 운영정책에 맞지 않는 글은 고객센터로
보내주세요.

신고사유





신고사유와 맞지 않을 경우 처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 위반/명예훼손 등은 고객센터를 통해 권리침해
신고해주세요.
고객센터 바로가기